가수 이찬원이 19일 열린 '미스터트롯: 더 무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이찬원이 19일 열린 '미스터트롯: 더 무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이찬원이 프로그램 진행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19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했다.

이찬원은 최근 야구 특별 해설위원으로 깜짝 변신하기도 했다. 그는 "스포츠 아나운서의 꿈을 잠깐 꿨던 적이 있다"며 "스포츠 프로그램 진행 같은 프로그램 진행도 좋고 말하는 걸로 도전해보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찬원은 TOP6와 팬들을 향한 애정도 표현했다. 그는 "우리가 피만 안 섞였지 한 가족인 것처럼 팬들도 그렇다. 가끔 고민이 많을 때 팬들이 보내준 사랑과 응원을 생각하며 어려움을 극복해나간다. 앞으로 열심히 활동해서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미스터트롯: 더 무비'는 '내일은 미스터트롯 대국민 감사콘서트' 서울 공연 실황을 중심으로 방송에서는 다 보여주지 못했던 TOP6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은 영화. 오는 2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