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살아있다'와 함께 올해 최장 기간 1위 타이 기록
누적 관객수 416만 돌파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개봉 이래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살아있다'와 함께 올해 최장 기간 박스오피스 1위 타이 기록을 세웠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6일 오전 8시 기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누적 관객수 416만2914명을 돌파하며 장기 흥행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유아인, 박신혜의 주연의 '#살아있다'(최종 관객수 190만1173명)는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라는 흥행 기록을 세우며 코로나19 이후 극장가가 다시 활기를 찾게 되는 스타트를 끊은 작품이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역시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이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는 관객들의 극찬을 받으며 21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앞서 475만 관객을 동원하며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은 '남산의 부장들'(최종 관객수 475만208명)과 칸 국제 영화제 초청을 받은 '반도'(최종 관객수 380만6274명)는 1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했기에 이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기록에 이목이 집중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주역인 황정민, 이정재는 '신세계'(2013, 최종 관객수 468만9161명) 이후 7년 만에 다시 만나 범죄액션 장르 흥행에 새로운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여기에 영화의 히든카드 박정민 또한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그동안 한국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강렬하고 리얼한 하드보일드 액션으로 주목받았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