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이유가 대사가 적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정재, 박정민,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으며, 촬영 차 해외에 체류 중인 황정민은 화상 연결을 통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황정민은 처절한 암살자 인남 역을 맡았다. 영화 ‘교섭’ 촬영으로 요르단에 머물고 있는 황정민은 “촬영팀 모두 자가격리를 마치고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너무 덥다”며 인사를 전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교섭’ 모두 해외 로케이션을 진행하는 소감에 대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때도 제작진이 준비를 철저하게 잘해서 크게 불편함은 없었다. 결혼하신 분들은 해외 나가는 걸 되게 좋아할 것이다. 저는 되게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기자간담회) 현장에 내가 있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사람이 많은 자리가 저는 좀 불편해서 오히려 더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정민은 “작품을 선택한 큰 이유 중 하나가 대사가 없어서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인 ‘공작’에서 대사가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 오히려 대사가 없으니 좋아서 했다. 막상 해보니 생각보다 어려웠다. 감정을 말 없이 전달해야 하는 부분이 어려웠지만 감독님, 동료 배우들과 얘기를 많이 나누며 작업해서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면서도 “대사 없는 걸 배우들이 되게 좋아한다”고 말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액션물.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