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 이정현 "이레·이예원, 실제 내 딸이라 생각하며 모성애 연기"


배우 이정현이 영화 '반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반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연상호 감독과 배우 강동원, 이정현, 권해효, 김민재, 구교환, 김도윤, 이레, 이예원이 참석했다.

이정현은 폐허의 땅에서 살아남은 민정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첫 액션 블록버스터에 도전했다. 민정은 두 딸을 향한 모성애가 남다른 인물이다. 이정현은 "민정은 시나리오를 한 번만 읽어도 어떤 캐릭터인지 보였다. 현장에서 감독님의 디렉션이 정확해서 도움이 많이 됐다"며 "두 배우(이레, 이예원)가 실제 내 딸이라 생각하며 찍었다"고 말했다.

'반도'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4년 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