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의 얼굴, 또 달라졌다
추격자 '레이'로 변신
자비없는 복수, 기대감↑
이정재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정재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천의 얼굴 이정재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돌아온다.

이번 영화에서 이정재는 한번 정한 타켓은 놓치지 않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로 분했다. 자신의 형제가 인남(황정민)에게 암살당한 것을 알게 된 후 무자비한 복수를 계획하며 그를 추격한다.

이정재는 앞서 공개된 예고편과 포스터, 스틸 컷을 통해 타투부터 화려한 스타일링까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비주얼과 리얼한 액션 연기로 보는 이들을 압도했다.
이정재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정재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공개된 직후 "영화 '신세계' 이후 7년 만의 이정재X황정민 조합 기대한다", "역시 변신의 제왕, 이정재 무조건 본다", "이정재는 목소리만 들어도 소름", "다크 카리스마 캐릭터로 돌아온 이정재 반갑다", "이정재가 악역으로 나오면 무조건 흥행각" 등의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무엇보다 그간 도둑, 경찰, 두 얼굴의 독립군, 수양대군, 염라대왕, 목사, 보좌관에 이어 이번 추격자 레이까지 매 작품 능수능란하게 캐릭터를 바꿔가며 독보적인 배우로 입지를 탄탄히 굳히고 있는 배우이기에 이정재의 변신은 벌써부터 호기심과 기대를 수직상승 시키고 있다.

한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