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기자'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
새 영화 '블루아워'로 또 수상 낭보
'블루아워' 상반기 개봉
배우 심은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은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심은경이 일본 영화 '블루 아워'로 다카사키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3일 영화 수입사 오드는 "'블루 아워'의 주연 배우 심은경과 카호가 지난 22일 일본 군마현에서 열린 지역영화제인 제34회 다카사키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공동 수상했다"고 밝혔다.

'블루아워'는 광고디렉터로 일하는 스나다(카호 분)가 할머니 병문안을 위해 친구 키요우라(심은경 분)와 고향으로 향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은 심은경은 "키요우라는 나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라 애착이 갔다"며 "카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라고 말했다.

심은경은 앞서 지난 6일 열린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로 한국 여배우 최초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블루 아워'는 올 상반기 국내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