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버라이어티 선정 '2020년 영화계 영향력을 가진 여성들'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장혜진, 정지소부터 이미경 부회장까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역사적 순간' 함께"
"이미경 부회장, 韓영화 위상 높여"
배우 조여정(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이정은, 박소담, 정지소, 장혜진,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 사진=텐아시아DB, CJ그룹 제공
배우 조여정(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 이정은, 박소담, 정지소, 장혜진,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 사진=텐아시아DB, CJ그룹 제공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장혜진, 정지소와 이 영화의 책임 프로듀서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가 선정한 '2020년 영화계 영향력을 가진 여성들'에 선정됐다.

버라이어티는 지난 8일(현지시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영화계 영향력 있는 여성들'을 발표했다.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장혜진, 정지소는 '기생충의 여성들'이라는 이름으로 이 리스트에 올랐다. 버라이어티는 "이 여배우들이 직접 오스카상을 받은 것은 아니지만 시상식을 통해 교훈과 자신감을 얻었고 SAG 어워즈에서 앙상블상 수상을 함께 누렸으며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이라는 영화계 역사적 순간을 함께 즐겼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기생충'의 책임 프로듀서 이미경 부회장 역시 영화계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뽑혔다. 버라이어티는 "이 부회장은 한국 재벌인 CJ가 '기생충'이 비영어권 영화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할 수 있도록 하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혔다"고 이 부회장에 대해 평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