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멘토, 인썸니아, 배트맨 비긴즈, 프레스티지, 인셉션, 인터스텔라(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메멘토, 인썸니아, 배트맨 비긴즈, 프레스티지, 인셉션, 인터스텔라(왼쪽위부터 시계방향)


메멘토, 인썸니아, 배트맨 비긴즈, 프레스티지, 인셉션, 인터스텔라(왼쪽위부터 시계방향)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인터스텔라’가 뜨거운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개봉 2주 전부터 예매율 1위에 올라 내려오는 방법을 잊은 것 같은 ‘인터스텔라’는 43.4%의 예매율로 그 기세를 더 올리고 있다. 2위와 격차가 무려 30%p다. 언론 배급 시사회 이후 언론 및 평단의 평가들이 더해지면서 그 관심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인터스텔라’는 희망을 찾아 우주로 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세계적인 물리학자 킵 손이 발표한 윔홀을 통한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는 이론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상상력이 더해져 시공을 초월한 감동을 선사한다.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매튜 맥커너히, ‘레미제라블’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앤 해서웨이, 제시카 차스테인 등이 출연해 기대를 높인다.

하지만 영화의 인기에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 대한 신뢰가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놀란 감독의 전작인 ‘인셉션’, ‘배트맨’ 다크 나이트 시리즈 등이 한국에서 크게 흥행했기 때문이다.

놀란 감독은 1998년 영화 ‘미행’으로 데뷔했고 두 번째 작품 ‘메멘토'(2002)의 성공으로 이름을 알렸다. ‘메멘토’는 그의 동생 조나 놀란이 쓴 소설 ‘메멘토 모리’를 바탕으로 한 영화로, 단기 기억 상실증에 걸린 한 남자가 강간 살해 당한 아내의 복수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놀란은 장면들의 시간 순서를 바꾸는 방식을 통해, 주인공이 알고 있는 사실들이 진짜 사실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혼란을 증폭시켜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인썸니아'(2002)는 LA 경찰청 소속의 윌 도너(알 파치노)이 17세 소녀의 살인사건 해결을 위해 알래스카의 작은 마을을 찾고, 도너가 살인사건의 일급 용의자로 소설가인 월터 핀치(로빈 윌리암스)를 지목하면서 벌어지는 두 사람 사이의 두뇌 싸움을 그린 작품이다. 낮만 이어지는 백야 속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불면증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도너와 그의 목을 조여오는 핀치의 압박이 시종일관 긴장감을 자아낸다. 알 파치노와 고 로빈 윌리암스의 뛰어난 내면 연기가 호평을 받았다.

놀란 감독은 2005년 선보인 ‘배트맨 비긴즈’를 통해 배트맨을 성공적으로 부활시켰다. ‘배트맨 비긴즈’는 기존의 배트맨 세계관을 새로 시작하는 데 의미를 두었으며 브루스 웨인의 초기의 박쥐에 대한 두려움, 그의 부모님의 죽음, 배트맨이 되기 위한 여정 등을 통해 영웅적 모습 이면에 감춰졌던 브루스 웨인이라는 인물을 조명했다.

놀란 감독은 배트맨 시리즈 사이에도 다양한 소재의 영화들을 틈틈이 선보였으며 이 또한 잇따라 흥행을 거뒀다. 2006년 ‘프레스티지’는 마술사를 주인공으로 내 세운 미스터리 스릴러로, 수중마술 실패로 아내를 잃은 뒤 철천지원수로 돌변한 두 마술사의 이야기를 한 편의 마술처럼 끊임없는 트릭과 반전으로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배트맨 비긴즈’가 평가적인 면과 상업적인 면에서 도무 성공을 기록한데 힘입어 2008년 ‘다크 나이트’가 뜨거운 기대 속에 개봉됐다. 총 2억 달러에 이르는 막대한 제작비에 IMAX 카메라의 동원, 그리고 요주의 캐릭터 조커를 연기한 배우 히스 레저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인해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미국에서만 총 5억 3천만 달러를 넘게 벌어들이는 대성공을 거두었고, 히스 레저는 이 영화로 고인으로는 드물게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01년 자각몽에서 영감을 받아 ‘꿈 도둑’을 소재로 한 영화를 기획한 놀란은 2009년 마침내 촬영에 들어가 2010년 ‘인셉션’을 공개했다. 상대방의 꿈 속에 침투해 의식과 행동에 변화를 준다는 독특한 설정과 꿈 속 세상인 림보를 표현한 거대한 스케일과 놀라운 시각효과 등이 화제를 모았다. 아카데미상 촬영, 각본(창작), 음향편집, 시각효과상 후보에 올라 모두 수상했다.

2012년 놀란 감독은 배트맨 시리즈 마지막 작품인 ‘다크 나이트 라이즈’를 선보였다. 전편에서 하비 덴트를 죽음으로 몰아간 죄를 뒤집어쓴 채 8년째 은둔생활을 하고 있던 웨인은 고담 시의 평화를 깨뜨리는 악당 베인을 저지하기 위해 다시 돌아온다는 내용을 그렸다. 톰 하디가 베인 역을, 앤 해서웨이가 캣우먼 역을 맡아 활력을 불어 넣었으며, 마리옹 꼬띠아르가 비밀을 간직한 여인으로 등장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처럼 자신만의 독특한 상상력과 정교한 연출력을 보여준 놀란 감독이 이번엔 우주로 그 배경을 확대했다. 믿고 보는 감독의 명성에 더욱 커진 스케일과 명불허전 배우들의 캐스팅까지, 벌써부터 놀란 광풍을 예고하고 있는 ‘인터스텔라’가 극심한 비수기를 날려버릴 ‘흥행 폭탄’이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영화 포스터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