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안, 고막 이상 호소
아이들 주변 맴도는 신현빈에 '불안'
"왜 그렇게까지 생각해요?" 오싹한 미소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너를 닮은 사람' 방송 화면 캡처


고현정이 자신을 맴도는 신현빈에 불안함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 2회에는 정희주(고현정 분)가 과거 인연이 있었던 구해원(신현빈 분)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고자 경계했다.

이날 희주의 딸 리사(김수안 분)는 "귀가 안 들린다"라며 소리쳤고 병원에 입원했다. 희주의 시어머니 박영선(김보연 분)은 희주의 아들 안호수(김동하 분)만을 편애했다. 이에 시누이 안민서(장혜진 분)는 희주에게 "조심해 우리 엄마한테 아들 뺏기겠다. 우리 엄마는 아들을 더 좋아해. 자기한테 현성이 뺏긴대신 호수는 가지려는 거다”라고 경고했다.

호수는 병원에서 구해원(신현빈 분)에게 아이스크림을 받았다. 희주가 추긍하자 호수는 "공룡 닮은 아줌마가 사줬어"라고 말했다. 이를 듣자 희주는 초록색 코트를 입고 있던 구해원을 떠올리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튿날 희주는 해원을 호출했다. 그는 체벌 문제로 학교에서 해고된 상태였다. 희주는 지난밤 리사가 아팠던 것을 언급하며 “내 작업실에 왔을 때 몇 시간 동안 뭘 하고 있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혜원은 “산책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희주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그는 “체벌 사건 전까지는 리사가 잘 웃고 착한 아이였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에 해원은 “학부모들은 다 비슷한 것 같다. 자기 아이가 이상할 거라고 생각을 안 한다”고 응수했다. 희주는 더욱 해원을 의심하게 됐다.

이후 집앞에서 정희주를 기다리던 구해원은 두 번째 사과를 전했다. "어제 언니 만나고 리사 일이 마음에 걸려서 그 동영상을 다시 봤다. 제 자신이 너무 무섭다. 점점 더 괴물이 돼가는 모습이 내 눈에도 보일 정도였다. 믿어달라. 리사가 받았을 충격을 새각하면 너무 미안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뭐든지 다 해주고 싶다"라며 정희주에게 안겼다.

이에 정희주는 "너 날 찾아온 이유가 뭐야? 내 딸 리사까지 건드리면서 여기 온 목적이 뭐냐고"라며 구해원을 밀어냈고, 구해원은 "목적이라니요? 왜 그렇게 생각하세요 언니"라며 오싹한 민낯을 드러냈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과거 구해원과 서우재(김재영 분)의 웨딩촬영을 촬영을 돕던 정희주의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정희주와 서우재 사이에 묘한 기류가 형성돼 궁금증을 높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