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홍천기' 안효섭X김유정 엇갈린 운명
마왕 봉인된 안효섭, 눈 뜬 김유정
사진=SBS '홍천기'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홍천기' 방송화면 캡처


삼신 문숙이 마왕을 봉인한 안효섭의 몸에 있던 눈을 빼앗아 어린 김유정의 눈을 뜨게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홍천기'에는 마왕이 몸에 들어간 하람(안효섭 분)과 그로 인해 눈을 뜨게 된 홍천기(김유정 분)의 운명적인 모습이 그려졌다.

성조(조성하 분)는 삼신 할망(문숙 분)의 도움을 받아 마왕을 초상화에 봉인했다. 하지만 봉인되기 직전 마왕은 “이제부터 너희는 가뭄과 기근으로 고통받을것이다”라고 저주하며 하성진(한상진 분)에게는 “자손은 긴 어둠 속을 헤멜 것”이리고, 초상화를 그린 홍은호(최광일)에게는 “네 놈은 대대로 붓을 들지 못하리라”고 저주를 퍼부었다.

마왕이 봉인된 날, 하성진은 아들 하람을 낳았다. 같은날, 홍은호 에게서는 딸 홍천기가 태어났다. 아이는 앞을 보지 못했고 삼신은 홍천기를 안고 “이 저주를 풀 수 는 없지만, 저주를 피할 수 있는 운명의 상대를 점지해주마”라고 속삭였다.

9년의 시간이 흘렀다. 하성진은 궁으로가던 도중 홍은오와 재회했다. 동행했던 하람과 홍천기는 이날 만났다. 삼심은 하림에게 장신구를 선물하며 “손 꼭 붙잡고 가라. 이제야 만났구나”라며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하람은 앞을 보지 못하는 홍천기를 위해 손을 잡고 다니며 가까운 사이가 됐고, 입을 맞추며 서로의 첫사랑이 된다.

한편, 왕이 되고 싶었던 주향대군(곽시양 분)은 어린 양명대군 이율(공명 분)을 질투했다. 그는 마왕의 속삭임에 이끌려 영종어용에 있던 부적을 뜯어내고 만다. 봉인에서 해제된 마왕은 주황대군의 몸 속에 들어가려다 실패했고, 삼신이 하람에게 준 장신구 속으로 들어간다. 그 순간, 하람과 홍천기는 물에 빠졌다.

이를 본 삼신 할망은 하람에게 “수 천 수 만의 목숨을 위해 네가 희생했구나. 마왕이여, 이 아이의 몸에 머물라. 네 힘의 근원인 눈을 가져가겠다. 눈을 되찾는 날까지 힘을 쓸 수 없으리라”라며 홍천기에게 눈을 줬다. 이에 앞을 보지 못해썬 홍천기는 눈을 떳고 하람은 앞을 보지 못하게 됐다. 삼신은 “먼 훗날 두 사람의 인연이 닿으면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ㅎ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