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스틸컷./사진제공=tvN
'슬의생2'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극 중 환상 케미를 선보이는 정원-겨울, 그리고 첫 만남부터 신경전을 펼치며 환장의 케미를 예고한 민하-석형 모(母)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여전히 달달함이 넘치는 정원(유연석 분)과 겨울(신현빈 분)의 다정한 모습이 설렘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변함없이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반면 민하(안은진 분)와 석형모(문희경 분)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최악의 만남을 가져 웃음을 자아냈다. 립스틱을 바르던 석형모의 팔을 지나가던 민하가 실수로 치면서 석형모의 입술에 립스틱이 번지는 사고가 발생한 것. 특히 민하는 오랜 시간 석형(김대명 분)을 짝사랑하고 있기에 두 사람의 아슬아슬했던 첫 만남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11일 공개된 스틸은 달달한 정원, 겨울의 모습과 당황한 민하와 석형모의 극명한 표정 차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서로 마주 보고 있기만 해도 미소가 끊이지 않는 정원과 겨울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함께 할수록 더 단단해지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에는 또 어떤 전개가 기다리고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 가운데 황당한 민하의 표정과 한껏 예민해진 석형모의 얼굴은 두 사람의 일촉즉발 상황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준다. 다짜고짜 자신에게 반말을 하며 소리치는 석형모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 민하와 그런 민하의 태도를 지적하며 흥분한 두 사람의 신경전은 의외의 케미를 선보이며 앞으로의 관계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되며, 오는 8월 12일 8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