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사진제공=KBS
'경찰수업' ./사진제공=KBS


KBS2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에서 차태현이 몸을 사리지 않는 ‘열혈 형사’로 변신, 첫 회부터 존재감으로 가득 채웠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 차태현은 극중 잔뼈 굵은 ‘악바리’ 베테랑 형사 유동만 역을 맡았다.

지난 9일 첫 방송에서는 차태현이 범인을 잡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차태현은 불법 도박과 관련한 범인을 추적 중에 진영(강선호 역)의 해킹으로 실패했고 이에 이들을 검거했다.

차태현은 “잘 봐라, 니들이 겁 없이 설쳐댄 댓가”라며 차갑게 말했지만, 매정함도 잠시 무릎을 꿇은 오만석(윤택일 역)에게 “아들놈들 인생 아버지 무릎으로 지키는 거 아닙니다. 지들 무릎으로 지켜야지”라며 일으켜 세웠다. 이어 복잡한 눈빛으로 작성한 조서를 과감하게 찢는 모습은 무거운 여운을 남기기도.

이 날 방송에서 차태현은 진영과의 악연 같은 첫 만남부터 경찰대에서의 재회까지 빠른 전개로 긴장감을 유발하는 한편, 방송 말미 진영에게 "경찰대학? 넌 안돼 임마. 나가. 너 탈락이라고"라며 독설을 날리는 모습으로 이후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시종일관 퉁명스러운 표정과 거친 말투로 첫 회부터 독설 형사의 면모를 가감없이 드러낸 차태현은 차태현만의 노련함과 매력, 강도 높은 추격 액션으로 오랜 형사 생활의 내공을 고스란히 그려내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를 모은다.

‘경찰수업’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