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더 로드', 매주 수·목 방송
지진희X윤세아X김혜은 출연
속도감 있는 전개에 몰입도 'UP'
입소문 탈까…시청률 상승세
/사진=tvN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메인 포스터
/사진=tvN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메인 포스터


≪박창기의 흥청망청≫
흥행 드라마의 성공 비결과 망작 드라마의 실패 요인을 시청자의 눈으로 분석하겠습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의 사견은 덤입니다. 시청률부터 등장인물, 제작의도까지 더욱 낱낱이 파헤쳐 미처 보지 못했던 내용을 짚어드리겠습니다.

'벼랑 끝에 선 지진희, 강렬하고 짜릿하다'

치정, 살인, 재벌, 정치 등 막장 드라마의 필수 요소로 자리 잡은 키워드가 다 들어있다. 그런데도 마냥 불편하지가 않다. 이는 속도감 있는 전개와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반전이 가미됐기 때문인 것. 인물 하나하나의 숨겨진 비밀이 드러나는 순간, 우리가 마주한 진실은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장면 장면 파격과 막장의 경계선이 아슬아슬하게 펼쳐진다. 그 안에서 거침없이 휘몰아치는 사건은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배우 지진희가 있다. tvN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이하 '더 로드')이다.

'더 로드'는 노리즈키 린타로의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그런 만큼 일본 특유의 정서를 지워내는 것이 핵심이다. 이후 베일을 벗은 작품은 이질적인 느낌을 말끔하게 없애고 한국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김노원 감독은 "드라마의 정체성에 맞게끔 캐릭터가 갖고 있는 이야기를 재배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위험한 언론인이 되겠다"는 백수현(지진희 분). 그는 모두가 인정하는 국민 앵커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4선 국회의원의 비자금 파일을 입수하게 되면서 비극을 겪게 된다. 특종 보도를 앞두고 아들을 유괴당하고 만 것. 이로 인해 백수현은 신념과 현실 사이에서 저울질을 하게 된다.
/사진='더 로드 : 1의 비극' 방송화면
/사진='더 로드 : 1의 비극' 방송화면
극 중 인물 간의 관계가 흥미롭다. 남편밖에 모르는 아내 서은수(윤세아 분). 하지만 그에게는 뭔가 석연찮은 구석이 있다. 두 얼굴을 가진 서은수가 숨기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백수현의 동료 후배로 등장한 차서영(김혜은 분)의 비밀은 가히 충격적이다. 바로 백수현과 치정 관계였다는 것.

여기에 제강그룹 회장이자 장인어른 서기태(천호진 분)까지 모든 인물이 각자만의 진실을 숨긴 채 사건을 이끌어가기 때문에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이 미스터리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하게 만들었다. 지진희는 "새로운 도전이자 두려움이 됐다"는 말이 무색할 만큼 전작과는 확연히 다른 역할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특히 '국민 아버지'의 수식어를 내려놓은 천호진의 낯선 얼굴이 새롭기만 하다. 그는 지진희와 팽팽한 대립을 펼치며 묵직한 악역으로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 외에도 윤세아, 김헤은, 안내상 등이 호연을 펼치며 추리의 맛을 더했다.

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다. '더 로드'에게는 아직 큰 숙제가 남았다. 조금씩 드러난 떡밥을 어떻게 설득력 있게 풀어낼 것이냐는 것. 막장과 파격의 경계선에 놓인 만큼 잠깐의 균형 붕괴가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는 노릇이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눈과 귀가 더욱 엄격해진 만큼 좋은 결과를 얻기는 쉽지 않은 상황. 과연 참혹한 진실의 민낯이 여실히 공개됐을 때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낼 수 있을지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