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더 로드', 4일 첫 방송
지진희X윤세아X김혜은 출연
지진희 "안할 이유 없었다"
김혜은 "대본 안 보고 출연"
배우 윤세아(왼쪽부터), 지진희, 김혜은이 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윤세아(왼쪽부터), 지진희, 김혜은이 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이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이하 '더 로드')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4일 오후 '더 로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노원 감독과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이 참석했다.

'더 로드'는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물이다.

이날 지진희는 "너무 힘들어서 많이 쉬고 싶었다. 근데 대본을 보는 순간 '어' 하는 끌림이 있었다. 쉽지 않은 대본이라 한 번 더 봐야 알 수 있었다. 표현을 잘 할 수 있다면 정말 멋진 작품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님의 자신감이 크게 와닿았다. 그래서 안 할 수가 없었다. 내가 맡은 역할이 기존에 보여주지 않은 역할이다. 나에게는 도전이라 두려움이 될 수도 있었지만, 감독님이 힘을 실어줘서 출연하게 됐다. 좋은 배우들과 만나 연기하면서 출연하길 잘한 것 같다"고 알렸다.

윤세아는 "1, 2부 대본을 읽으면서 느낀 짜릿함을 잊을 수가 없다. 지진희와 김혜은의 존재감이 너무 좋아서 작품을 선택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나는 대본을 안 보고 출연하기로 했다. 당시 제주도 한달살이를 하는데 제작사 대표님이 찾아왔다. 저녁을 같이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출연진을 보니까 대본을 보지 않은 상태에도 마음이 먹어지더라. 서울에 와서 대본을 보는데 잘못 선택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역할이 너무 셌기 때문"이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내가 이 역할을 맡는 건 싫은데 작품이 너무 좋았다. 연기를 하면서 배우로서 여러 가지 한계를 느끼고 있었는데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더 로드'는 4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