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김도완, 순정호구남 도재진 役
내방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도완. /사진제공=어썸이엔티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도완. /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김도완이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 함께 출연한 배우 강한나와의 호흡에 관해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칭찬했다.

김도완이 23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간동거'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김도완은 극 중 사랑에 간과 쓸개 다 빼주는 순정호구남 도재진 역으로 열연했다. 실연이 체질인 인물로, 여자에게 차인 경험이 웬만한 축구공보다 많다. 상처와 아픔이 많은 그이지만, 양혜선(강한나 분)을 만나면서 진정한 사랑을 깨닫게 된다.

김도완은 꾸밈없고 순수한 매력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강한나와는 달달한 케미로 풋풋한 사랑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는 등 '서브 커플'의 주역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이날 김도완은 "(강한나와는) tvN 드라마 '스타트업'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그때도 친했지만 '간동거'를 하면서 더 가까워졌다. 강한나가 허당미도 있고 사랑스러운 면이 많다. 그래서 양혜선과 상당 부분 비슷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몰입하기 좋아서 연기하기도 편했다. 강한나가 아이디어도 많아서 늘 현장에 걱정 없이 갈 수 있었다"며 "사람을 되게 잘 챙긴다. 내가 조금 피곤해 보이면 음료 마시고 힘내라며 힘을 북돋아 주고, 추운 날씨에는 핫팩을 주머니에 넣어주고 그랬다. 그런 점에 있어서 참 섬세하고 따뜻했다. 덕분에 정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일화에 관해서는 "강한나랑 찍은 모든 촬영이 다 재밌었다"며 "헤드록을 거는 장면이 있는데 계속 웃으면서 찍었던 기억이 있다. 그 외에도 현장에서 만든 장면들이 많다. 이런 소소하고 재밌는 상황들이 너무 좋았다"고 알렸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4.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