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투성이 무당
범상치 않은 첫 만남
오묘한 눈빛 교환
'우수무당 가두심'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우수무당 가두심'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우수무당 가두심' 김새론과 남다름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이 포착됐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극본 주 브라더스 연출 박호진) 측은 15일 가두심(김새론 분)과 나우수(남다름 분)의 첫 만남 스틸을 공개했다.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공개되는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 분)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 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TV 오리지널로는 처음 선보이는 판타지 미스터리 작품으로, 탄탄한 스토리,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를 완성한 베테랑 제작진, 김새론·남다름·문성근·유선호·배해선·윤석화 등으로 이어지는 화려한 신구 조화의 배우 라인업에 시원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퇴마 소재까지 더해져 올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가두심은 얼굴 곳곳이 상처투성이인 채로 교실에 들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청순한 얼굴과 단정한 교복 차림의 모습과 달리 입가에 묻은 피, 무언가에 베인 듯한 뺨의 상처가 시선을 강탈하지만, 가두심은 이런 상처 따위는 아무렇지 않은 듯 태연한 표정과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기도. 3대째 내려온 무당 집안의 딸인 가두심은 운명을 받아들인 할머니, 엄마와는 다르게 무당으로 사는 것을 거부하는 터, 평범한 삶을 살길 기대하는 그녀가 과연 등교 전 어떤 일을 경험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반면 명문 송영고등학교에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교 1등이자, 훈훈한 원 톱 냉미남 비주얼까지 갖춰 그야말로 '넘사벽' 완벽남으로 자리잡은 나우수는 교실에 들어선 상처투성이 가두심을 경계하며 바라보고 있다. 처음 마주한 순간부터 주변 학생들과는 사뭇 다른 가두심만의 묘한 분위기를 느낀 듯이, 다소 긴장하며 굳어진 나우수의 모습이 이들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을 예고한다.

특히 가두심과 나우수는 서로를 뚫어져라 바라보며 경계하더니, 각자 자리에 앉은 후에도 서로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경계와 관심을 오가는 오묘한 첫 눈빛 교환을 가진 가두심과 나우수가 서로에게 눈을 떼지 못한 이유는 무엇일지, 또 두 사람이 어떤 사건으로 엮일지 '우수무당 가두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우수무당 가두심' 측은 "소녀 무당 가두심과 전교 1등 엄친아 나우수는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묘한 기류를 유발할 예정이다. 가두심이 얼굴에 상처 가득한 모습으로 교실에 들어 선 이유는 무엇일지, 나우수는 왜 가두심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을지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30일 오후 8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