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 달군 직진 키스
장기용 인간성 소환 프로젝트
함께 성장하는 '여우담' 커플
'간 떨어지는 동거' 14회/ 사진=tvN 제공
'간 떨어지는 동거' 14회/ 사진=tvN 제공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과 이혜리의 키스가 안방극장을 달궜다.

지난 8일 방송된 ‘간 떨어지는 동거’ 14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4.4%, 최고 5.0%, 전국 가구 평균 3.5%, 최고 3.9%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2.5%, 최고 3.0%, 전국 평균 2.3%, 최고 2.7%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닐슨코리아 기준)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 14회는 이담(이혜리 분)이 신우여(장기용 분)의 인간성 소환 프로젝트가 펼쳐져 흥미를 높였다.

이날 담이는 우여에게 인간성을 일깨워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먼저 담이는 우여가 인간이 되지 못한 이유를 찾기 시작했다. 우여가 자신 외의 인간과는 철저히 선을 긋고 있다는 것을 깨달은 담이는 일부러 우여가 역사학과 교수임을 이용해 도재진(김도완 분), 최수경(박경혜분)과 어울리게 만들었다. 하지만 인간과 어울리는 것이 익숙지 않은 우여는 변신술을 이용해 재진과 수경을 쫓아버려 담이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후 담이는 먼저 인간이 된 양혜선(강한나 분)과 우여의 차이점을 찾아보려 했지만,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하기 바쁜 우여와 혜선으로 인해 이 또한 수포로 돌아갔다.

이 와중에 사건이 터졌다. 역사학과 학생들이 우여와 담이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했고, 이를 촬영해 과내 게시판에 올린 것. 더욱이 앞서 담이는 계선우(배인혁 분)와 얽히면서 과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린 적도 있던 바 있다. 이에 담이는 사람들에게 우여와의 연애를 인정하고 수강 신청을 철회하겠다며 상황 정리에 나섰다. 한편 이 소식을 들은 선우는 담이에게 유학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작별을 고했고, 담이는 그에게 짧은 악수를 건넸다. 이로 인해 산신(고경표 분)이 이어놓은 담이와 선우의 붉은 실이 끊어져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담이는 자신이 선우와 진심을 나눈 것처럼 우여도 스스로 인간 간에 소통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줬다. 앞서 우여는 인간의 정기를 얻기 위해 서교수(손성윤 분)를 이용했던 바. 이에 대해 우여는 서교수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전하는가 하면 재진과 수경에게 담이의 남자친구로서 함께 식사를 하고 싶다고 말하는 등 변화하기 시작했다. 이처럼 우여는 담이의 도움으로 조금씩 인간들과 어우러지는 법을 배우기 시작했다. 함께 사랑하고 성장해 나가는 ‘여우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며 향후 우여가 구슬을 푸르게 물들여 인간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을 증폭시켰다.

뿐만 아니라 이날 우여와 담이의 ‘두 번째 동거’가 시작돼 시청자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우여는 담이와 함께 잠을 청하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는가 하면 담이의 애교 섞인 투정과 스킨십에 얼굴을 붉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산신에게 자신의 안전을 보장받았다는 담이의 말에 안심한 우여는 그동안 담이를 해칠까 봐 피해왔던 스킨십을 봉인해제 했다. 이로써 억눌러왔던 두 사람의 마음이 맞닿으며 설렘 폭탄을 터트렸다. 담이는 “이제 위험한 일 없을 것 같아서”라며 수줍게 우여의 입술에 입을 맞췄고, 이에 우여는 “이제부터 진짜 위험해 질 것 같은데”라며 담이에게 키스했다. 이어 침대 위에 포개어 누운 둘의 모습이 엔딩에 담기며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