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너는 나의 봄', 5일 첫 방송
서현진X김동욱X윤박X남규리 출연
이미나 작가 "서현진, 강다정 그 자체"
배우 서현진이 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서현진이 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 출연하는 배우 서현진이 로코퀸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하다고 했다.

5일 오후 '너는 나의 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미나 작가, 정지현 감독과 배우 서현진, 김동욱, 윤박, 남규리가 참석했다.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대사를 펼쳐낸 이미나 작가와 SBS '더 킹-영원의 군주',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를 통해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서현진은 "로코퀸이라는 말에 굉장히 부담감이 있다"며 "다행히 이번 작품은 로코가 아니기 때문에 부담 없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점을 둔 점에 관해서는 "딱히 신경 쓰는 게 없는 것 같다. 그냥 열심히 하고 있는데 뭘 하나 신경 쓰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정지현 감독은 "그냥 서현진 배우가 와서 잘 지내다가 가는 기분"이라고 알렸다. 그러자 서현진은 "이게 정말 괜찮은 거냐"며 당황스러워했다.

이미나 작가는 "서현진이 촬영장에 올 때 역할을 딱풀로 종이 붙이듯 해서 나타난다. 가끔 서현진이 나한테 물어봤다. 눈물이 나는데 이게 캐릭터가 우는 건지 내가 우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서현진은 캐릭터 자체로 살다가 가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은 5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