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다크홀', 지난 5일 종영
이하은,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 役
실상은 연쇄살인마 이수연 '충격'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반전 선사
OCN 드라마 '다크홀'에서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하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드라마 '다크홀'에서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이자 연쇄살인마 이수연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하은.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하은이 OCN 드라마 '다크홀'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옥빈 덕분에 생애 첫 액션 연기를 무사히 마쳤다고 했다.

이하은이 지난 10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다크홀'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 인간들, 그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하은은 극 중 무지병원 간호사 윤샛별 역으로 열연했다. 서울에서 무지병원으로 로테이션 온 간호사로, 연약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사명감을 다해 도망치지 않고 병원에 남아 환자들을 돕는 인물이다. 그러나 실상은 연쇄살인마 이수연으로 밝혀져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이후 이화선(김옥빈 분)과 치열한 대립각을 내세우며 긴장감을 배가했다.

이하은은 매서운 눈빛과 소름 끼치는 웃음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그는 뻔뻔하면서도 냉혈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날 이하은은 "액션을 처음 해봤는데 정말 어렵구나 싶더라"며 "액션만 하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화면에서도 동작이 잘 보이고 담길 수 있는지 새롭게 배운 것 같다. 김옥빈 선배님께서 잘 이끌어줘서 잘 마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옥빈과 호흡에 대해서는 "진짜 너무 좋았다. 김옥빈 선배님께서 촬영에 들어갈 때는 카리스마가 넘치는데, 평상시에는 장난도 많고 엄청 사랑스럽다. 조금이라도 더 현장 분위기를 풀어주려고 해서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다크홀'은 지난 5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