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27일 방송
장기용X이혜리 출연
현장 스틸컷 공개
/사진=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스틸컷
/사진=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스틸컷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 출연 중인 배우 장기용과 이혜리의 치열한 대치 상황이 포착됐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지난 26일 방송된 '간동거' 1회에는 신우여와 이담의 살 떨리는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담이 신우여가 인간이 되기 위해 999년 동안 품어온 여우 구슬을 삼켜 버리게 된 것. 이후 두 사람이 본격적인 동거를 시작하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런 가운데, '간동거' 측은 신우여와 이담의 '대치 상황이 담긴 투샷을 27일 공개했다.

사진 속 신우여는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있다. 이담은 활활 타오르는 눈빛으로 이를 지켜보고 있다. 더불어 팔짱까지 낀 이담의 시크한 태도에서는 신우여에게도 호락호락하지 않은 당찬 기개가 느껴진다.

이는 여우 구슬을 두고 이담이 신우여에게 동거 계약서를 건넸기 때문인 것. 특히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계약서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신우여와 여유롭게 사인을 기다리는 이담의 모습이 대비돼 눈길을 끌었다. 과연 이담이 신우여에게 내민 계약 조항은 무엇인지, 나아가 두 사람의 동거 계약서가 앞으로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의문이다.

이에 제작진 측은 "이담이 여우 구슬을 담보로 신우여를 쥐락펴락 도발할 예정"이라면서 "여우 구슬을 빼내기 위한 두 사람의 동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됨과 동시에 더욱 다이내믹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간동거'는 27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