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공허한 눈빛
좌절하게 만든 사건은?
이보영의 나비효과
'마인' / 사진 = tvN 제공
'마인' / 사진 = tvN 제공


'마인'에서 이보영을 무너지게 만드는 새로운 사건을 예고하고 있다.

22일 밤 9시에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에서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던 서희수(이보영 분)의 좌절한 모습을 공개해 심상치 않은 사건 발생이 짐작되는 것.

공개된 사진 속 서희수에게는 평소와 사뭇 다른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늘 생기가 넘치던 눈빛은 공허하게 초점을 잃었고 밝은 미소를 그려내던 입술마저 꾹 닫혀있다. 급기야 어찌할 바를 모르듯 두 손에 얼굴까지 파묻고 있어 도대체 그녀를 이토록 좌절하게 만든 것이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이러한 그녀의 이상행동을 지켜보는 또 다른 시선, 미스터리한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의 모습이 포착돼 기민한 촉을 세우게 만든다. 방으로 올라가려던 발걸음을 멈추고 멀찍이 서희수를 바라보는 그녀의 눈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당혹감과 복잡함이 서려있는 상황이다.

앞서 서희수가 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에게 과한 애정을 쏟는 강자경에게 불쾌감을 느끼면서 루바토는 두 사람의 팽팽한 신경전으로 가득 찼던 터, 그 아슬아슬한 공기를 이렇듯 가라앉게 만든 사건의 정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5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서희수는 강자경을 두고 "엄청난 뭔가가 있을 것 같은 불길함이 가득한 사람"이라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서희수를 무너지게 만든 이번 일에도 강자경이 얽혀있을지, 그녀의 날카로운 육감이 비밀의 장막을 모두 걷어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마인(Mine)' 5회는 22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