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극 왕좌 비법
홍은희, 화사한 미소
코믹한 애드리브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주역들의 웃음꽃 만발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지난 16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 18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8.9% 2부 31.8%를 기록, 30%를 또 다시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흔들림 없이 고수하면서 천하무적 주말극 왕좌의 진가를 확인시켰다.

무엇보다 윤주상,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 김경남, 이보희, 이병준, 최대철, 설정환 등 '광자매' 군단은 촬영 중간중간 시간이 날 때마다 친근하게 담소를 나누는 가하면, 카메라 불이 꺼지자마자 동시에 유쾌한 웃음을 터트리는 등 여느 드라마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눈만 마주쳐도 환한 웃음을 짓는 '광자매' 군단의 돈독한 유대감과 끈끈한 팀워크가 시청률 30% 돌파라는 쾌거를 이루게 만든 셈이다.

먼저 '광자매' 아버지 이철수 역 윤주상은 촬영하는 장면이 오케이 컷을 받자 인자하고 푸근한 웃음을 지어 보이며 전혜빈을 따스하게 안아주는 모습으로 주변을 훈훈하게 했다. 특히 극중 이철수의 단짝 한돌세 역 이병준과 함께하는 장면에서는 이병준의 코믹 애드리브에 참지 못하고 웃음보를 터트려 스태프들까지 포복절도했다. 첫째 이광남 역 홍은희는 촬영을 준비하면서 여유롭고 화사한 미소로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던 터. 극중에서는 남편으로 인해 대립을 펼치는 신마리아 역 하재숙과 다정하게 인증샷을 찍으며 반전 웃음을 유발했다.

둘째 이광식 역 전혜빈은 힘든 촬영에서도 여신 미소를 잃지 않고 분위기를 돋우는 일등공신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더욱이 전혜빈은 홍은희, 고원희, 김경남, 이보희, 손우현 등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일 때마다 귀여운 포즈를 취하며 다채로운 인증샷을 촬영, 스마일 활력소로 자리매김했다. 셋째 이광태 역 고원희는 깜찍한 눈웃음부터 해맑은 미소까지 유쾌발랄한 기운으로 주변을 물들이고 있는 상태. 허기진 역 설정환과 같이 촬영할 때마다 상큼하고 톡톡 튀는 애드리브와 기발한 인증샷 포즈를 완성해 현장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이광식과 본격 로맨스를 펼치고 있는 한예슬 역 김경남은 소품으로 준비된 기타를 치면서 시원시원한 쾌청 웃음을 지어보였다. 또한 전혜빈과 촬영하는 장면에서는 소소한 해프닝이 벌어지자 상남자 미소를 터트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이끌었다. 이모 오봉자 역 이보희는 상대배우와 대사를 주고받다가 활짝 웃음을 선보여 촬영장에 따뜻한 온기를 드리웠다. 오탱자 역 김혜선과 오뚜기 역 홍제이는 배꼽을 잡게 만드는 환상의 모녀 케미로 촬영장 뿐만 아니라 안방극장까지 사로잡았다.

배변호 역 최대철과 신마리아 역 하재숙, 그리고 지풍년 역 이상숙은 복뎅이로 등장하는 아기로 인해 시종일관 웃음을 이어가고 있다. 우는 아기를 달래기 위해 각종 도구까지 사용하며 온 몸을 내던지는 세 사람의 고군분투가 현장에 활기찬 에너지까지 선사하고 있다.

제작진은 "서로를 아끼고 배려하는 '오케이 광자매' 선후배 배우들의 진심과 연기를 향한 열정이 어우러지면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각별한 팀워크와 환상의 케미로 더욱 흥미진진하게 휘몰아칠 ‘오케이 광자매’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19회는 오는 22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