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로맨스 직진
핑크빛 감정 연기
"행복한 로맨스"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과 김경남이 입맞춤 1초전으로 심쿵함을 더하는, 밤바다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15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 17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4.6% 2부 29.1%를 기록하며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지난 17회에서는 한예슬(김경남 분)의 은밀한 고군분투로 이광식(전혜빈 분)이 이혼에 성공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예슬이 나편승(손우현 분)에게 몰래 5천만 원을 건넨 후 앞으로 이광식의 인생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받았던 상황. 이로 인해 나편승과 이혼하게 된 이광식은 오랜만에 한예슬을 만나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이 사실을 전하려 했다. 그때 이광식 핸드폰의 벨이 울렸고 한예슬의 표정이 굳어지면서 긴장감을 드리웠다.

무엇보다 16일 방송될 18회에서 전혜빈과 김경남은 서로에 대한 애정이 그대로 느껴지는 바닷가 데이트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극중 이광식과 한예슬이 바닷가 모래사장을 거닐며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는 장면. 이야기를 주고받던 두 사람은 이내 멈춰서고, 한예슬은 이광식의 손을 이끌어 자신의 가슴에 가져다 댄 채 심장의 떨림을 고스란히 전한다. 입맞춤을 할 듯 이광식에게 서서히 몸을 다가가는 한예슬과 두 눈을 감은 이광식의 모습이 한 폭의 그림처럼 그려지면서 두 사람의 로맨틱한 데이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전혜빈과 김경남의 한밤중 바닷가 데이트 장면은 강원도 속초시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두 사람은 속이 뻥 뚫리는 너른 바닷가와 시원한 파도소리를 들으며 진행되는 촬영에 두근두근한 설렘을 드러냈다. 특히 제작진은 더욱 로맨틱한 분위기 속 이광식과 한예슬의 모습을 담아내고자 심혈을 기울였고, 카메라와 조명의 위치를 바꾸는 몇 번의 이동 끝에 최적의 장소를 찾아 촬영에 돌입했다. 이로 인해 전혜빈과 김경남이 움직이는 동선부터 서로를 향해 점점 가까이 다가가는 순간까지, 눈호강을 불러일으키는 명장면이 탄생됐다.

제작진은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200% 살려낸 전혜빈과 김경남의 감정 연기가 압권인 장면"이라며 "한예슬로 인해 무사히 이혼하게 된 이광식과 한예슬의 따뜻하고 행복한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지 18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18회는 16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