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모범택시', 오는 9일 첫 방송
이제훈X이솜X김의성X표예진X차지연 출연
김의성 "표예진, 금방 우리 식구 됐다"
배우 김의성이 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김의성이 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김의성이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표예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6일 오후 '모범택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이제훈, 이솜, 김의성, 표예진, 차지연과 박준우 감독이 참석했다.

'모범택시'는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SBS 드라마 '닥터탐정'의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영화 '조작된 도시', '자칼이 온다' 등을 집필한 오상호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

앞서 '모범택시'는 주요 배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배우 이나은이 논란으로 인해 하차했다. 이후 대체 배우로 표예진이 합류했다.

이날 김의성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관해 "이제훈이 '이렇게 까부는 친구였나' 싶더라. 너무 귀여웠다"면서 "그것과는 별개로 주연으로서 작품을 끌고 가는 책임감이 대단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솜은 전에 같은 소속사에 있었지만,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친구다. 이 사람을 싫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못 봤다"며 "표예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 만났다. 중반에 투입되면서 혼자만 동떨어진 것처럼 힘들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말 강하게 어려운 조건에서 금방 우리 식구가 돼줬다. 눈물 나게 고맙다"면서 "차지연은 내가 연기하면서 눈을 쳐다보는 게 무서운 첫 번째 배우다. 카메라만 안 돌아가면 너무 귀엽지만 강렬함은 여러분이 카메라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모범택시'는 오는 9일 밤 10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