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해줘' 감독 신작 '모럴센스'
서현·이준영 캐스팅 확정
넷플릭스 "유쾌한 로맨스 탄생"
/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서현, 이준영이 '모럴센스' 출연을 확정짓고 유쾌하고 발칙한 로맨스를 예고했다.

넷플릭스는 22일 "영화 '모럴센스'(가제)가 서현, 이준영의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모럴센스'는 남다른 취향을 가진 남자와 우연히 그의 비밀을 알게 된 여자의 색다른 로맨스를 그린 영화. '6년째 연애 중', ', '출중한 여자', '좋아해줘' 등을 연출했던 박현진 감독의 신작이다.

전작 드라마 '사생활'에서 변장술에 능한 생활형 사기꾼으로 분해 변화무쌍한 모습을 선보였던 서현은 '모럴센스'로 첫 영화 주연에 나선다.

서현이 맡은 정지우는 우연히 직장동료의 비밀스러운 취향을 알게 된 후 그와 남다른 관계를 이어가며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이끄는 인물이다.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시간', '안녕 드라큘라'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성숙하고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서현이 겉보기에는 차갑고 무뚝뚝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지닌 정지우로 분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지후 역엔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드라마 '굿캐스팅',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를 비롯, 방영 예정작 '이미테이션'까지 장르를 넘나들며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라이징 스타 이준영이 낙점되었다.

이준영은 여직원들의 인기를 독차지한 완벽한 모습 뒤 은밀한 취향을 감춘 반전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남에게 절대 들키고 싶지 않은 비밀을 간직한 정지후와 우연히 그의 비밀을 알게 된 정지우,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로맨스를 완성시킬 서현과 이준영의 색다른 케미스트리에도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모럴센스'는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공개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