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
감우성, 10년 만에 사극 복귀
"특별한 감회는 없어"
'조선구마사' 금새록/ 사진=SBS 제공
'조선구마사' 금새록/ 사진=SBS 제공


배우 금새록이 장동윤, 김동준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후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신경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정혜성, 서영희, 금새록, 이유비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금새록은 극 중 벼리(김동준)와 같이 살판을 뛰는 동료 혜윰을 연기한다. 그는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충녕대군(장동윤 분)을 만난 이후로 그 곁을 끝까지 지키는 멋진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혜윰이는 충녕 대군과 벼리 언니와 의리도 지키고 마음을 내어드리는 인물이다. 액션이나 사당패와 어울리는 케미를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예고했다.

금새록은 이번 작품에서 장동윤, 김동준과 가장 많은 호흡을 맞췄다고. 그는 "셋이 나란히 앉은 장면을 모니터하면서 집에 간 적 있는데 두 분이 저보다 아름다우셔서 속상했다"며 "저는 꾀죄죄하게 나오는데 너무 아름답게 나와서 다이어트를 해야될 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셋이 나이도 비슷해서 친해졌다. 장난도 많이 치고 고민도 많이 나누는 사이가 됐다"며 "성격도 좋으시고 무엇보다 잘생기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액션신을 찍을 때 장동윤은 항상 말 위에 멋있게 앉아 있는데 저희는 땅에 굴러 다닌다"며 "항상 부럽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조선구마사'는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