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지수 대신 첫 등장
화려한 액션신 장식
'온달' 캐릭터 소화력 기대
'달이 뜨는 강' 7회/ 사진=KBS2 캡처
'달이 뜨는 강' 7회/ 사진=KBS2 캡처


배우 나인우가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강렬한 첫 등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8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7화에서 나인우는 안정적인 연기와 함께 화려한 액션 장면을 완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 나인우는 평강(김소현 분)을 마을에 두고 혼자 거리를 거니는 쓸쓸한 마음을 눈빛 하나로 담아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화려한 검술과 무술 실력으로 손색없는 액션 장면을 만들어내며 높은 몰입도를 선사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이 운명에 굴하지 않고 그들의 순애보를 그려낸 드라마다.

첫 등장 이후 나인우 만의 높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앞으로 그려낼 온달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나인우가 맡은 온달 역은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으로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비폭력주의자로 살아가다가 사랑하는 여인 평강을 위해 칼을 잡는 인물이다. 앞서 배우 지수가 분했지만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며 드라마에서 하차했고, 이에 나인우가 빈 자리를 메우고 있다.

‘달이 뜨는 강’은 오늘(9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