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오늘(4일) 최종회
종영 소감+막촬 인증샷 공개
황인엽 "예쁜 추억 같은 드라마로 기억되길"
'여신강림'./사진제공=tvN
'여신강림'./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이 종영을 맞이해 직접 감사 인사를 전했다.

4일 ‘여신강림’ 측이 최종화 방송을 앞두고 문가영(임주경 역), 차은우(이수호 역), 황인엽(한서준 역)의 종영 소감과 비하인드 스틸을 대 방출했다.

외모 콤플렉스를 당차게 극복한 임주경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생동감 넘치는 열연을 펼친 문가영은 “7개월 가까이 쉼 없이 촬영을 해 와서 그런지 ‘여신강림’이 종영이라는 게 실감이 안 나는 거 같다”며 “좋은 선배님, 선생님, 친구들을 만나서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이었다. 이제 이별을 준비해야 된다는 게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여신강림’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무엇보다 주경이 많이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저도 많이 힘이 됐던 거 같다. 더욱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냉미남 이수호로 분해 물오른 연기력과 스윗한 매력으로 여심을 요동치게 만든 차은우는 “지난여름 수호와 처음 만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헤어질 시간이 다가왔다. 수호로 살아가는 동안 많은 것을 경험하고 성장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여름부터 겨울까지 함께 애써주신 분들이 참 많다. 감독님과 작가님은 물론, 배우들과 모든 스태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함께 일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신강림'을 시청해 주시고, 수호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도 더 성장하고 노력하는 차은우가 되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완벽한 피지컬을 지닌 거친 야생마 한서준 역을 맡아 역대급 서브남주라는 평을 이끌며 라이징 스타로 거듭난 황인엽은 “그동안 서준이의 마음을 함께 공감해 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분에 넘치게 예뻐해 주고 큰 사랑 주셔서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며 “저는 앞으로도 꽤 오랜 시간 서준이를 추억하면서 긴 여운을 느낄 것 같다. 저도 한서준이란 캐릭터를 정말 좋아했고, 진심을 다해 보여드렸던 만큼 촬영하는 매일이 행복하고 즐거운 순간들이었다”고 남다른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여신강림'은 이제 마침표를 찍지만 시간이 많이 흐른 후에도 가끔씩 생각나고, 떠오를 때 마다 꺼내볼 수 있는 예쁜 추억 같은 드라마로 기억되면 좋겠다. 앞으로도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할 테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 다시 한 번 '여신강림'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거듭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에는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의 마지막 대본 인증샷과 함께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함께 모니터링을 하고 만두 빚는 법을 알려주는 등 쉬는 시간에도 함께하는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의 모습이 광대를 승천하게 한다.

또한 임세미(임희경 역), 오의식(한준우 역), 박호산(임재필 역), 장혜진(홍현숙 역), 김민기(임주영 역)부터 박유나(강수진 역), 강민아(최수아 역), 이일준(유태훈 역), 이상진(안현규 역), 이우제(김초롱 역), 김현지(김시현 역) 등 새봄즈까지 웃음꽃 만발한 배우들의 면면이 보는 이까지 미소 짓게 만들며 오늘(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여신강림’ 마지막 화에 대한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한편 지난 15회에서는 서준이 주경에게 3년 동안 키워온 마음을 고백한 데 이어, 운명처럼 재회한 주경과 수호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방송 말미 수호와 눈이 마주친 순간 주경을 놓지 않겠다는 듯 더욱 꽉 끌어안은 서준, 이에 굳은 수호의 표정이 교차되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에 ‘여신강림’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관심이 고조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