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최재현 "좋은 현장에 함께해 행운이었다"
'런 온' 최재현 / 사진제공=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런 온' 최재현 / 사진제공=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런 온'에서 특유의 엉뚱 발랄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최재현이 남다른 종영 소감을 전했다.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서단아(최수영 분)의 이복동생이자 아이돌 그룹의 리더 서태웅으로 분해 활약한 최재현은 화려한 겉모습과 달리 가족의 사랑이 고픈 외로운 내면 연기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최재현은 '런 온'의 종영을 앞두고 "누구보다 현장을 잘 이끌어주신 이재훈 감독님과 소중한 입봉작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박시현 작가님께 제일 먼저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평소에도 정말 좋아하던 선배, 동료들과 같은 작품에서 함께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고 행운이었다"며 "'런 온'을 위해서 애써주신 많은 분들을 잊지 못할 것 같다. 촬영하면서 지냈던 순간들이 모두 다 소중했고 이 작품은 특히나 기억에 오래 남을 작품 중 하나"라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런 온'을 통해 자신만의 강점으로 캐릭터를 구축해 나가며 한 뼘 더 성장한 최재현의 향후 행보에 기대가 모인다.

최재현이 출연하는 '런 온'의 마지막회는 4일 밤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