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28일 방송
임세미, 엄친딸 임희경 役
오의식 향한 직진 본능
배우 임세미.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tvN
배우 임세미.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tvN


배우 임세미가 화수분 매력의 정점을 찍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임세미는 극 중 외모부터 공부까지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엄친딸' 임희경 역을 맡았다. 그는 차진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유쾌하고 화끈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임세미는 오의식과 알콩달콩한 연애를 이어가며 풋풋한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비밀 연애가 발각될 위기에 처할 때마다 통통 튀는 순발력으로 모면하며 깨알 같은 재미를 더했다.

오의식을 향한 직진 본능과 꿀 떨어지는 눈빛은 설렘을 자아내기도 했다. 여기에 가족들과 선보인 찰떡 호흡은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문가영과는 평소 티격태격하면서도, 맏언니이자 인생 선배로서의 멋짐을 폭발시키며 '현실 자매'의 케미를 뽐내고 있다.

지난 28일 방영된 '여신강림'에서는 한준우(오의식 분)의 오해로 1년간의 연애 보류를 선언 받았던 임희경이 질투심 유발 작전을 펼치는가 하면, 술에 취한 한준우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가 자연스럽게 가족에 소개하면서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또한 한서준(황인엽 분)의 스타성을 알아보고 데뷔 제안을 건넨 임희경의 모습이 그려져 흥미로운 전개를 이끌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 놓고 있는 상황에서 임세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더해진다.

한편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