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X김지원,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지원, '부캐 윤선아' 돼야 했던 이유
'도시남녀의 사랑법'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 스틸 / 사진제공=카카오M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과 김지원이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측은 29일, 차가운 눈빛의 박재원(지창욱 분)과 눈시울이 붉어진 이은오(김지원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여기에 다시 어딘가로 훌쩍 떠나는 듯한 이은오의 모습도 함께 포착되며 궁금증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재원이 이은오의 숨겨진 과거를 알게 되면서 두 사람의 이야기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그토록 그리워한 윤선아(김지원 분)의 모든 게 거짓이었다는 충격도 잠시, 사촌동생 최경준(김민석 분)과 그의 여자친구 서린이(소주연 분)가 이은오의 절친이라는 사실은 그를 허탈하게 했다. 무엇보다 최경준의 입을 통해 듣게 된 이은오는 당차고 자유로운 윤선아와 너무도 달랐고, 미처 알지 못했던 그녀의 아픈 과거는 박재원을 혼란스럽게 했다. 그러나 이별 통보도 없이 떠난 그녀의 진심은 여전히 알 수 없었다. 이제 박재원은 윤선아가 아닌 진짜 이은오가 궁금해졌다. 최경준이 초대한 옥상파티에서 처음 만나는 사람처럼 인사를 건넨 박재원. 그를 마주하고 당황한 이은오의 모습은 향후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공개된 사진 속, 격해진 감정을 애써 누르며 마주한 박재원과 이은오의 모습이 흥미롭다. 이은오는 박재원 앞에서 눈물까지 글썽이고 있다. 차가운 박재원의 눈빛은 두 사람의 관계가 완벽하게 달라졌음을 짐작게 한다. 과연 박재원이 이은오의 입을 통해 헤어짐의 진짜 이유를 들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대목. 이어진 사진 속, 만취한 채로 트렁크 가방을 끌고 어딘가로 떠나는 이은오의 모습도 포착됐다. 버스에 오른 이은오는 영혼까지 털린 듯 깊은 슬픔에 잠겨 있다. 자신의 비밀을 모두 들킨 그가 어디로 향하는 것인지, 또다시 박재원 앞에서 사라지는 것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29일 공개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 12회에서는 박재원과 이은오의 복잡다단한 심경 변화가 그려진다. 이별에 관한 도시남녀들의 허심탄회한 이야기가 한층 깊어진 공감대를 형성할 전망. 제작진은 "옥상파티에서 박재원을 만난 이은오가 큰 혼란을 겪는다. 이은오가 '윤선아'가 됐던 진짜 이유, 박재원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숨겨둔 진심이 전부 밝혀질 것"이라고 귀뜸했다.

'도시남녀의 사랑법' 12회는 29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