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지수, 캐릭터 티저 공개
살아 남기 위해 바보가 된 사내
'달이 뜨는 강' 티저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티저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지수의 순애보가 벌써 가슴을 울린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고구려 설화 속 평강공주(김소현 분)과 온달장군(지수 분)의 이야기를 안방극장에 소환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들의 사랑이 어떻게 그려질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달이 뜨는 강' 측은 온달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는 캐릭터 티저를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온달이 '바보 온달'이라 불린 이유와 평강을 향한 순애보가 담겨 있어 관심을 모은다.

영상은 온달에게 "달아 부디 필부가 되어, 아니 바보가 되어 살아 남거라"고 당부하는 아버지 온협(강하늘 분)의 목소리로 시작된다. 앞서 순노부의 족장이자 국민 장군으로 추앙받는 것으로 알려진 온협 장군이 아들에게 왜 이러한 당부를 하는지 궁금증이 커진다.

장군의 아들이라기엔 해지고 누추한 옷을 입고 있는 온달이 보인다. 해맑고 순수해 보이는 표정 뒤로 보이는 강렬한 눈빛이 아버지의 당부를 지키기 위한 온달의 굳건한 의지를 보여준다.

온달의 삶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인물 평강이 나타난다. "사람들은 저마다 자기 명운을 타고 난대"라고 말하는 평강에게 온달은 "내 명운은 너야"라고 답한다. 오직 살아남는 것이 목표였던 온달에게 평강이라는 목표가 생긴 것이다.

마지막으로 "언젠가 너하고 나 신랑, 각시가 된다고. 너 나한테 오게 될 거다"라고 말하는 온달의 목소리에서 확신이 느껴진다. 또한 앞선 장면과는 달리 고급스러운 의복을 입은 온달과 평강의 모습이 이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건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온협 장군과 평강 공주, 온달의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두 사람을 통해 온달이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는 티저 영상이었다. 여기에 온달이라는 인물에 몰입한 지수의 연기력이 '달이 뜨는 강'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의 순애보를 그리는 '달이 뜨는 강'은 오는 2월 1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