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결정적 증거 놓치나
화살 맞고 충격 엔딩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방송 캡처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방송 캡처


'암행어사'가 불붙은 전개와 충격적인 반전 엔딩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12회가 2부 시청률 12.0%(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 청춘 사극의 저력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휘영군이 역적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할 물건을 찾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 박춘삼(이이경 분)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앞서 아버지 휘영군의 마지막을 목격한 전라도 관찰사 김명세를 찾아가 진실을 요구하다 투옥된 홍다인의 위기가 계속됐다. 모함을 받아 한양으로 호송돼 가던 성이겸은 박춘삼의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했고, 두 사람은 참형을 당할 상황에 놓인 홍다인을 구하러 달려가 박진감 넘치는 엔딩이 탄생했다.

성이겸과 박춘삼이 홍다인을 구해낸 후, 휘영군의 결백을 증명할 물건을 찾아 헤매며 험난한 모험을 이어갔다. 김명세는 추궁 끝에 물건을 공양미와 함께 절로 보냈다고 실토했지만, 쌀을 실은 수레가 도적 전계수(박동빈 분) 무리에 의해 약탈당하며 행방이 묘연해졌다. 여기에 성이겸의 동생 성이범(이태환 분)마저 굶주린 백성들을 돕기 위해 전계수 무리의 약탈에 가세했고, 두 형제가 또 한번 충돌할 것이 예고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계속됐다.

사라진 물건이 불상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어사단은 새로운 작전을 꾸몄다. 홍다인이 김제의 객주로 위장, 몸종으로 분한 성이겸과 함께 전계수를 찾아가 직접 거래를 제안한 것. 성이겸은 "내가 왜 몸종을 맡아야 하느냐"고 완전히 뒤바뀐 서열 관계에 불평하다가도, 아름다운 홍다인의 미모에 남자들의 추파가 이어지자 몸종을 자처하며 그녀를 호위하는 등 '심쿵' 행동으로 흐뭇한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거래가 뜻대로 성사되지 않아 안방극장을 안타깝게 했다. 영의정 김병근(손병호 분)의 명을 받은 검계 서용(박주형 분) 역시 휘영군의 결백을 입증할 증거를 은폐하기 위해 불상을 찾아 헤맸고, 그 과정에서 전계수의 부하들을 다치게 했다. 분노한 전계수는 이와 같은 만행이 암행어사단의 소행이라고 생각해 성이겸을 해하려 했고 오해와 음모로 얼룩진 상황에서 성이겸과 성이범, 전계수가 대면해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12회 말미에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든 반전 엔딩이 탄생했다. 두 형제의 간절한 호소를 듣고 마음을 바꾼 전계수가 불상 안에 들어있던 서신을 건넨 것. 이를 손에 넣은 성이겸은 길을 떠날 채비를 했지만, 어딘가에서 날아온 화살을 맞고 쓰러지며 시청자들을 탄식하게 했다. 또한 고통스러워하는 그에게 서용이 다가와 서신을 빼앗으며 또 한 번의 위기가 예고되기도. 모든 사건의 진실을 밝힐 유일한 증거가 이대로 사라지고 말 것인지, 암행어사단이 악의 세력에 맞서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증폭됐다.

방송 종료 후 시청자들은 "이겸이와 다인이 너무 설렌다", "역시 불도저 다인이", "영의정 망하는 거 봐야 사이다일 듯", "춘삼이 삑사리 연기 디테일 완벽", "다음 주까지 어떻게 기다리라는 거지?" 등 눈을 뗄 수 없는 전개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암행어사'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