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단호한 표정
어사단의 시련
유일한 목격자 만났다
'암행어사' / 사진 = 아이윌 미디어 제공
'암행어사' / 사진 = 아이윌 미디어 제공


'암행어사' 관찰사에게 붙잡힌 김명수와 권나라의 모습이 공개됐다.

2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 이하 '암행어사') 11회에서는 베일에 싸인 휘영군 사망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던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이 위기를 맞는다.

지난 방송에서 성이겸과 홍다인, 박춘삼(이이경 분)은 여인들을 겁탈하고, 앵속을 노려 살인까지 저지르던 악랄한 지방 관료들을 모조리 잡아들였다. 이어 세 사람은 휘영군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알고 있는 관찰사 김명세(김명수 분)를 찾아 떠나며 마지막 임무에 돌입, 방송 말미에는 홍다인이 그의 책비로 위장해 감영에 잠입하며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관찰사 김명세 앞에서 무릎 꿇은 성이겸, 홍다인이 포착됐다. 나졸들이 포위하고 있는 엄숙한 분위기 속, 김명세가 분노한 듯 두 사람을 향해 호통을 치고 있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특히 성이겸은 그의 날카로운 기세에 꺾이지 않은 듯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있다. 홍다인은 놀란 듯 그를 쳐다보고 있어 과연 의문의 시련을 맞이한 그가 어떤 승부수를 띄울 것인지, 두 사람이 무사히 위기일발의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마지막 임무에 나선 어사단의 험난한 여정은 25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암행어사'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