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펜트하우스' 종영 소감
"쉽지 않은 촬영, 큰 사랑 받아 보람"
"시즌 2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펜트하우스' 배우 유진/ 사진=인컴퍼니 제공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활약한 배우 유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인컴퍼니는 6일 유진의 ‘펜트하우스’ 촬영 현장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진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와 오윤희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매우 감사드린다. 긴 시간 동안 쉽지 않은 촬영이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아서 보람을 많이 느꼈다”며 “저희 드라마가 코로나 시대에 집에서 지내는 갑갑함에 조금이라도 즐거운 시간이 되셨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펜트하우스 애청자로서 시즌 2를 기다리고 있다.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이야기 속에 큰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오윤희도 확 변신해서 돌아올 예정이니 곧 방송될 펜트하우스 시즌 2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진은 극 중 딸에게 만큼은 지독한 가난을 물려주지 않고자 상류층으로 올라가기 위해 인생을 걸고 폭주하는 오윤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5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한 유진은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과 폭넓어진 감성으로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복귀했다는 평을 받았다.

극의 중심에서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키는 역할로 맹활약한 유진이 시즌 2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펜트하우스’ 시즌 1은 지난 5일 방송된 21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으며, 시즌 2는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후속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