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한국에 부는 변화의 바람
황정민X임윤아 달라진 분위기
황정민 '각성', 임윤아 '성장'
'허쉬' 6회 예고/ 사진=JTBC 제공
'허쉬' 6회 예고/ 사진=JTBC 제공


JTBC 금토드라마 ‘허쉬’ 황정민과 임윤아 그리고 매일한국 곳곳에 변화의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26일 6회 방송을 앞두고 매일한국의 공식 지정 유배지에서 ‘디지털 매일한국’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디지털 뉴스부의 개편 첫날 분위기를 포착했다. 여기에 한준혁(황정민 분), 이지수(임윤아 분)의 달라진 분위기가 공개되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한준혁은 탐사보도 팀 ‘H.U.S.H’와 함께 고수도(신현종 분) 의원의 채용 청탁 비리 사건을 다시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지수도 사회부에 투입돼 생애 첫 취재에 도전하며 ‘진짜 기자’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이지수는 피해자를 가해자로 꾸며낸 거짓 기사들이 쏟아지는 현실에 분노했고, 6년 전 세상을 떠난 이용민(박윤희 분) PD가 자신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고백하며 한준혁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디지털 매일한국’의 출범 첫날 풍경이 담겨있다. 나성원(손병호 분) 국장의 계획으로 새롭게 태어난 디지털 뉴스부. 하지만 개편 첫날부터 일제히 휴대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매일한국 기자들의 모습이 심상치 않다. 기쁨을 만끽하는 엄성한(박호산 분)의 수상한 미소와 달리 한준혁과 이지수, 정세준(김원해 분), 김기하(이승준 분)의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특히 입술을 굳게 다물고 화면을 노려보는 이지수의 표정이 흥미롭다. 과연 첫날부터 디지털 매일한국을 발칵 뒤집은 뉴스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더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한준혁과 이지수의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됐다. 어디론가 향하는 한준혁을 붙잡은 이지수, 한준혁의 싸늘한 얼굴과 대비를 이루는 그의 붉어진 눈시울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26일) 방송되는 6회에서는 이지수의 고백으로 진실을 마주한 한준혁의 모습이 그려진다. 무엇으로도 갚지 못할 마음의 빚을 진 한준혁, 6년이라는 세월이 흘러서야 전하는 사과와 진심이 이지수의 마음에 닿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한준혁, 이지수의 관계도 결정적 전환점을 맞았다. 악연의 매듭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진짜 기자’로 함께 거듭날 두 사람의 쌍방 성장기를 지켜봐 달라”며 “무엇보다 한준혁의 각성, 이지수의 성장이 매일한국에 가져올 변화에도 집중해 달라. 공감과 함께 짜릿한 카타르시스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쉬’ 6회는 오늘(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