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남녀의 사랑법' 김지원, 연애세포 깨우는 '로코퀸'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 캡처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 캡처


'도시남녀의 사랑법' 김지원이 대체 불가능한 러블리 매력으로 '김지원표 로코'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지난 22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김지원은 부캐는 자유영혼 윤선아, 본캐는 보통 여자 이은오 역으로 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원은 즉흥적이고 자유분방한 모습을 사랑스럽게 소화해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차오른 흥을 참기보다는 있는 그대로 표출하여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짓게 만드는가 하면 특수 운전면허는 없지만 캠핑카를 빌렸다는 박재원(지창욱 분)의 말에 곧장 운전면허장으로 향하고, 해변가에서 개와 놀다가 넘어져도 환하게 웃으며 씩씩하게 다시 일어난 것.

극 후반 이은오는 박재원과 두 사람만 짜릿하게 통하는 순간을 설렘이 가득한 텐션으로 그려내 보는 이들의 연애세포를 깨웠다. 미션 게임을 하던 도중 벅재원이 이은오의 손목을 잡아 끌어당겼고, 마주 선 두 사람은 눈빛으로 마음을 주고받았다. 때마침 터진 불꽃놀이 아래서 서로를 보며 환하게 웃는 이은오와 박재원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처럼 김지원은 첫 방송부터 '로코'라는 장르에 최적화된 면모로 '쌈, 마이웨이'에 이어 '로코퀸'의 저력을 입증했다. 브릿지 헤어스타일, 화려한 장신구, 보헤미안 스타일 등 비주얼 변신부터 연기, 케미까지 삼박자가 어우러진 김지원의 활약은 입덕을 유발하기 충분하다.

김지원은 극 중 이은오가 왜 1년 전에는 윤선아로 양양에서 지내게 됐는지 궁금증까지 자극하며 앞으로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김지원 비롯해 지창욱, 김민석, 한지은, 류경수, 소주연이 출연하는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매주 화요일, 금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 선공개되며 오후 7시부터는 넷플릭스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