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X임윤아, '허쉬' 주연
임윤아 "황정민 별명? 황쏘스"
'허쉬' 배우 임윤아, 황정민./사진제공=JTBC
'허쉬' 배우 임윤아, 황정민./사진제공=JTBC


배우 황정민이 후배 임윤아에 대해 칭찬했다.

10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와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담은 작품. 황정민과 임윤아가 호흡을 맞춘다.

임윤아가 본 황정민의 첫인상은 어땠을까. 임윤아는 "너무 따뜻했다. 영화 속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가 강했는데, 실제로 보니 그런 느낌이 잔혀 없었다. 편한 오빠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황정민도 "캐스팅 후 미팅 자리에서 처음 봤을 때는 소녀시대 윤아였다. 그런데 작업을 하면서부터는 어느 순간 이지수로 되어 눈이 반짝이더라. 포용력이 상당한 배우"라고 칭찬했다.

이어 황정민은 "호흡도 너무 좋았다. 지금까지 남자들만 나오는 영화를 너무 많이 해서인지 여배우 눈을 보는 것도 너무 오랜만이었다"며 웃었다. 임윤아는 "황정민 선배님께서 첫 만남 부터 너무 챙겨주고 배려해줘서 기분 좋게 촬영을 시작했다. 촬영할 때는 카리스마 넘치지만, 촬영 안할 때는 위트가 넘쳐서 현장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 줬다. 연기적인 부분에서도 같이 고민해주고 상의해주는 걸 보고 '모든 스텝, 배우들과의 앙상블을 중요하게 여기는구나' 느꼈다. 너무 스윗해서 내가 '황쏘스'라고 별명을 붙여줬다. '황정민 쏘 스윗'의 줄임말"이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를 묻자 황정민은 "눈물은 아래로 떨어져도 밥숟가락은 위로 올라간다'는 1회 마지막 내레이션"이라며 "그 말이 너무 현실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임윤아는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대사다.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이지 않나. 그 주제가 드라마를 표현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문구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허쉬'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