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이재욱/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이재욱/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KBS2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의 고아라와 이재욱이 첫 입맞춤을 예고하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도도솔솔라라솔'(연출 김민경, 극본 오지영, 제작 몬스터유니온) 제작진은 8회 방송을 앞둔 오늘(29일), 구라라(고아라 분)와 선우준(이재욱 분)의 풋풋한 '입맞춤 1초 전'을 포착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진심을 숨기기 급급했던 선우준과 이끌리는 마음을 모르는 구라라. 설레는 변화를 예고하는 두 사람의 분위기가 궁금증을 더한다.

'도도솔솔라라솔'은 구라라와 선우준의 웃긴데 설레는 '저세상 로코'를 그려내며 유쾌함을 선사하고 있다. 낯선 시골 마을 은포에서 함께 '웃픈' 갱생을 펼치며 다이내믹한 청춘 2악장을 써 내려가고 있는 두 사람. 구라라와 선우준은 서로에게 이끌리면서도 애써 마음을 숨긴 채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키다리아저씨 차은석(김주헌 분)의 등장에 선우준이 구라라를 향한 설레는 직진을 예고하면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구라라와 선우준의 모습이 담겨 미소를 자아낸다. 구라라는 애틋하게 선우준을 바라보고, 선우준 역시 그윽한 눈빛을 보내고 있다. 달콤한 눈 맞춤으로 설렘을 끌어올린 두 사람은 이내 가까이 다가가며 로맨스 케미를 폭발시킨다.

서로에게 매일 '심쿵' 하면서도, 좀처럼 마음을 표현하지 않았던 두 사람에게 과연 무슨 변화가 생긴 것인지, 풋풋한 러브스토리에 기대가 쏠린다. 무엇보다 선우준의 '반전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예측할 수 없는 이들의 로맨스 향방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 제작진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위했던 구라라와 선우준의 진심이 드디어 맞닿는다"며 “풋풋한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가 한층 깊어진다. 설레는 변화 후 이들의 청춘 2악장엔 어떤 이야기가 쓰일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도도솔솔라라솔' 8회는 2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