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2' 오늘(4일) 마지막회
조승우·배두나·전혜진·최무성·이준혁·윤세아가 전한 종영 소감
전혜진 "함께할 수 있어 행복"
'비밀의 숲2'가 4일 종영한다. / 사진제공=tvN
'비밀의 숲2'가 4일 종영한다. / 사진제공=tvN


지난 8주간 안개가 짙게 깔린 현실에 결코 타협하지 않고 진실을 향해 묵묵하게 걸어나갔던 tvN 토일 드라마 '비밀의 숲2'가 오늘(4일) 밤, 최종회 방송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간 작품을 이끌었던 이들의 마지막 여정이 어떤 발자취를 남길지 엔딩을 향한 궁금증을 고취시키고 있는 가운데, 조승우, 배두나, 전혜진, 최무성, 이준혁, 윤세아가 뜨거운 마음을 가득 담은 마지막 인사를 직접 전해왔다.

◆ 조승우 "역시 비숲은 비숲이구나 싶었다"

3년 만에 고독한 검사 황시목으로 돌아와 정의라는 불변의 원칙을 보여준 조승우. 감정을 거의 느끼지 못하기에 단조로울 수도 있었던 캐릭터는 조승우라는 '연기 거인'을 만나 풍성함을 더했다. 그 무감하고도 뜨거웠던 열의는 '비밀의 숲'을 바꾸는 '첫 번째 나무'가 돼 감춰진 진실을 또 한 번 들춰냈다. 시청자들의 호평이 줄을 이을 수밖에 없는 이유였다. "역시 비숲은 비숲이구나 싶었다"는 조승우는 "많이 생각날 것 같고 그리울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도 드러냈다. 이어 "좋은 스태프와 배우들과의 즐거운 작업이었고 잘해낸 것 같아 뿌듯하다"면서 "그 동안 '비밀의 숲2'를 응원해주시고 많이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함께한 모든 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 배두나 "한여진으로 한 번 더 살 수 있어 감사했다"

배두나는 누구보다 캐릭터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다시 한 번 한여진에 몰입했다. 그녀의 뜨거운 정의감이 강력한 울림을 가져다준 만큼 아쉬움도 배가됐다. 배우나는 "매번 한 작품을 끝내는 마음은 늘 애틋하다. 3년 전 '비밀의 숲' 촬영을 끝내면서, 제가 연기한 한여진을 영원히 보낸다고 생각했을 때도 그랬다"고 말했다. 또한 "시즌2를 외쳐주신 비숲 팬분들과,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무대에서 시즌5 멘트로 물길을 열어준 우리 황시목 조승우씨, 그리고 한마음으로 '비밀의 숲2' 제작을 전폭 단행한 tvN과 제작진 덕분에 한여진으로 다시 한 번 더 살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다"고 밝혔다. 한여진으로 살아온 모든 날들이 "행복한 하루 하루였다"는 그녀의 진심에서는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짙게 배어 나왔다.

◆ 전혜진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전혜진은 여성 최초의 정보부장 최빛 역을 맡아 전무후무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다가도, 가라앉혔다고 생각했던 '비밀'이 드러날까 두려운 마음을 세심하게 표현해내며 자유자재로 변주하는 연기력을 불살랐다.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톡톡히 각인시킬 수 있었던 이유였다. 이로써 전혜진은 방송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시즌1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정말 하고 싶지 않았다"는 걱정이 기우에 불과했다는 것을 증명해냈다. 종영을 앞두고 이제는 마음이 한결 편해졌을 전혜진은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는 짧지만 굵은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해왔다. 또한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하다. 건강하시길 바란다"는 따스한 인사말도 함께였다.

◆ 최무성 "큰 애정 가지고 있다"

최무성은 "내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새로운 캐릭터였고, 또 그런 부분에서 부담도 많이 느끼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비밀의 숲2'에 우태하로 합류해 열연을 펼친 소감을 밝혔다. 그가 전해온대로 우태하라는 캐릭터에는 훌륭한 연기파 배우 최무성의 고민이 십분 녹아 들어 있었다. 노른자위 요직만 거쳐온 귀족검사가 자신을 나락으로 빠트릴 수도 있는 비밀이 드러날까 두려워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것. 그 무구한 고민과 노력은 "큰 애정을 가지고 있다”" 말할 수 있었던 이유였다. 최무성은 "즐거운 시간이 되셨기를 진심을 바란다"는 소망과 함께 훈훈한 소감을 마무리했다.

◆ 이준혁 "또 다른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생각"

마치 서동재의 영혼이 몸 안에 들어갔다 나온 듯, 높은 몰입도로 캐릭터를 연기해낸 이준혁. 그로 인해 출세를 위해 얄미운 행동을 일삼는 서동재 캐릭터도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미운 정으로 녹아들 수 있었다. "같은 작품을 두 번 한 건 처음"이라는 이준혁은 시즌1을 함께한 조승우와 배두나처럼 '비밀의 숲2'를 보내는 기분도 남다를 터. "행복한 추억을 함께한 사람들끼리 다시 만나서 새로운 추억을 잘 만드는 건 쉽지 않은 일이라 생각하고 걱정했었다. 그런데 또 다른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비밀의 숲'팀만의 끈끈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우리 팀과 시청자 모두 인연이라고 생각하고 싶다"는 감동적인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 윤세아 "늘 행복하소서"

위태로운 한조의 새 수장으로 거듭나 회장의 아우라를 뽐내다가도 온몸으로 짓누르는 듯한 무게를 버텨내고 있었던 이연재. "힘들다"라는 먹먹한 그의 대사에는 자신이 유일하게 버텨낼 수 있었던 남편 이창준(유재명)을 잃은 슬픔이 꾹 눌러 담겨 있었다. 그런 이연재의 미세한 감정까지 1%도 놓치지 않고 완벽하게 표현해낸 윤세아는 "'이루어질까, 정말.' 그 만남을 이루어낸 수많은 이들의 기다림. 그것만 간직하더라도 제 마음은 참으로 버거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도망치듯 무겁고 힘든 그 자리에 연재를 홀로 두고 또 한 번 이별한다. 행복하게 미소 짓는 그녀의 모습을 멋대로 상상하면서"라는 여운 가득한 소회를 전해왔다. 윤세아는 "'비밀의 숲2'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 너무나 고맙다. 비숲! 우리팀! 진심으로 애정한다"며 "늘 행복하소서"라고 인사를 전했다.

'비밀의 숲2' 최종회는 4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