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미씽', 29일 첫 방송
허준호, 압도적인 등장…몰입도 'UP'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 방송화면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 방송화면


배우 허준호가 첫 등장부터 압도적인 열연으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다.

지난 29일 처음 방송된 '미씽: 그들이 있었다'에서 장판석(허준호 분)은 영혼 마을인 두온 마을에서 유일하게 산 자로 마을과 바깥세상을 잇는 미스터리의 중심이다.

그는 은밀히 시체를 찾는데 몰두하는 섬뜩한 면모를 보이면서도, 두온 마을에서는 인정이 가득한 아저씨로 극과 극을 오가는 활약을 펼쳤다.

장판석의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동은 초반부터 긴장감을 이끌었다. 어두운 밤, 낡은 지하 창고를 찾은 장판석은 냉동고 안 시체를 보던 중 서둘러 떠났다. 이후 사건 현장을 다시 찾는가 하면, 실종된 아이의 손을 잡고 나타나 카페로 데려가는 등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장판석은 우연히 숲속에서 김욱(고수 분)을 발견했다. 그는 나무에 걸린 김욱을 끌고 와 집으로 들이며 은근히 챙겼다. 장판석은 두온 마을에서 김욱을 내보내려 애를 썼으나, 자꾸 피치 못한 상황들을 마주하게 되자 골치가 아픈 듯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극 말미에는 감출 수 없는 진실을 드러내야만 하는 장판석의 걱정스러운 표정이 순식간에 분위기를 얼어붙게 만들며 혼돈의 소용돌이를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허준호는 베일에 싸인 캐릭터를 흡인력 있게 담아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강렬한 눈빛과 세밀한 표정, 내공의 깊이가 느껴지는 연기가 인물의 매력을 배가했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