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자극 로맨스
완성도 높이는 연기
믿고 보는 배우 '호평'
'한 번 다녀왔습니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오윤아가 공감을 부르는 열연에서부터 설렘을 자극하는 달달한 로맨스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재미의 한 축을 이끌고 있다.

오윤아는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효신(기도훈 분)에게 위로가 되는 가희의 모습을 따뜻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과거 전도유망한 유도 선수였던 효신은 경기 중 무리해서 시도한 기술로 인해 친구였던 상대 선수가 죽자, 그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운동을 포기했던 상황. 운동을 다시 시작하고 싶지만, 죄책감에 도전하지 못했던 효신은 자신을 찾아온 죽은 친구 어머니로부터 "예기치 못했던 사고였다. 방황 그만하고 이제 유도 다시 시작하라"는 진심 어린 조언을 듣고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그동안 과거 불행한 사고에 자책하는 효신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눈물을 닦아주었던 가희의 배려심 넘치는 모습은 이날 방송에서도 이어졌다. 그의 마음을 일찌감치 눈치챈 가희는 "예전이 그립지, 다시 운동하고 싶은 거지. 처음부터 그랬다. 몸은 여기 있는데 마음은 멀리 있는 것처럼. 그래서 너가 눈에 간 것 같다"고 효신의 진짜 속마음을 대신 말하면서 힘이 돼 준 것.

또한 효신과 친구 어머니가 대화를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조용히 밖에서 기다려준 가희는 그토록 기다리던 용서를 받은 후 오열하는 그를 안아준 뒤 다독여주면서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오윤아는 그동안 씩씩하고 당찬 싱글맘의 모습에서부터 부모님과 오빠, 동생들을 살뜰하게 챙기는 책임감 강한 맏딸의 모습, 그리고 초보 쇼핑몰 사장으로서 꿈에 한 걸음 다가가는 모습까지, 극 중 가희의 다채로운 매력들을 경쾌하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일조해왔다.

최근에는 자신의 연애에 아들 지훈(문우진 분)이 상처받을까 고민하고, 아들을 위해 자신을 포기하는 모습을 통해 싱글맘 가희의 현실과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면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불러일으키기도.

무엇보다 누구와 함께해도 최고의 케미를 자랑하면서 유쾌한 송가네 분위기를 이끌어온 오윤아는 효신 역의 기도훈과도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며 '역시 믿보배'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오윤아는 기도훈과 훈훈한 비주얼 합을 자랑하는가 하면 효신과 있을 때 더욱더 사랑스러워지는 가희의 모습을 완성, 탁월한 연기력으로 연애의 두근거림과 설렘을 전달하며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재미 포인트를 높이고 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