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OCN '트레인' 출연
독보적인 1인 2역…몰입도 'UP'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 방송화면. /사진=OCN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 방송화면. /사진=OCN


배우 윤시윤이 독보적인 1인 2역을 펼쳤다.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에서다.

윤시윤은 극 중 강력계 형사 서도원으로 1인 2역을 맡았다. 그는 평행 세계 속 정의로운 A세계 서도원과 무자비하고 강렬한 B세계 서도원 역으로 차원이 다른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트레인’에는 드디어 A세계, B세계 서도원이 마주했다. 이성욱(차엽 분)이 진범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된 서도원B는 B세계로 돌아왔다. 그는 서도원A에 "이곳에 네 자리가 없다. 돌아가라"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서도원A는 A세계에서 더 이상 볼 수 없는 한서경(경수진 분)과 아버지 서재철(남문철 분)을 두고 돌아갈 수 없었다. 그는 서도원B에 "갈 수 없다"며 단호하게 거절했다.

이어 서도원B의 팔을 잡아채며 “넌 내가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나”라고 밝혔다. 이에 발끈한 서도원B는 "한서경의 죽음은 너 때문"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렇게 두 사람은 서로에게 상처를 남기며 각자 수사에 전념했다.

이들은 주위 사람들 앞에 번갈아 나타나며 혼란을 줬다. 날이 서 있는 말투의 서도원B와 부드럽고 친절한 서도원A가 수시로 변하며 스릴감을 더했다.

특히 서도원B의 등장과 함께 진범이 밝혀져 몰입도를 높였다. 극 말미에는 서재철과 서도원B가 죽음을 당하며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이어 한서경이 서도원B의 정체를 알게 되며 예측 불가한 전개를 예고했다.

‘트레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