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 tvN '오마베'서 프리랜서 포토그래퍼 役
첫 로맨스 코미디 도전, 섬세한 감정 열연으로 설렘 자극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자리 잡을 작품"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 중인 배우 고준.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 중인 배우 고준.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고준이 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이하 '오마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마베'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육아지 기자 장하리(장나라 분)와 뒤늦게 그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고준은 극 중 프리랜서 포토그래퍼 한이상 역을 맡았다. 그는 감성을 자극하는 감정 연기와 달달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이와 관련해 고준은 2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통해 "'오마베'를 찍으면서 참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면서 "캐스팅 때부터 나의 새로운 이미지에 대해 믿고 작품적으로 잘 만들어주기 위해 애쓴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라마를 너무 재미있게 봐주고 밤늦게 졸린 눈을 비비며 애청해준 시청자들도 감사하다. 여러분의 댓글을 보고 너무나 많이 사랑해주고 진심으로 공감해준 덕에 힘내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오마베'는 나에게 아주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자리 잡을 작품이다. 그동안 고생한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과 먼 훗날 작품을 같이 하고 싶다"며 "열심히 해서 그런 날이 꼭 다시 오도록 기도하겠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오마베'를 통해 첫 로맨스 코미디 주연에 도전한 고준. 그는 특유의 듬직함을 담은 로맨스부터 섬세한 감정 열연까지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새로운 영역에서 눈부신 성장을 거듭한 고준의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한편 '오마베' 최종회는 2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