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이민정, 복잡한 감정 변화
임정은, 오대환과 관계 끝내
조미령, 용주시장 돌아왔다
'한번 다녀왔습니다'/ 사진=KBS2 제공
'한번 다녀왔습니다'/ 사진=KBS2 제공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상엽이 이민정을 향한 감정을 자각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 55, 56회 시청률이 각각 28.5%, 32.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해 또 다시 자체 시청률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며 파죽지세로 치솟는 인기를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의 복잡한 감정 변화가 그려졌다.

앞서 윤규진(이상엽 분)은 이정록(알렉스 분)과 다정히 있는 송나희(이민정 분)를 목격하며 복잡한 감정에 휩싸였다. 이정록과 함께 있는 송나희의 모습에 고통스러운 듯 등을 돌리는가 하면 송나희에게 싸늘한 반응을 보이는 등 차마 정리되지 않은 마음을 드러냈다.

송나희는 급변한 윤규진의 태도에 당황하면서도 그를 챙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규진이 아파서 출근을 못했다는 소식을 윤재석(이상이 분)에게 들은 후 계속해 신경 쓰는 것은 물론 바쁜 일정에도 시간을 쪼개 그가 항상 찾던 죽을 사들고 집 문 앞에 걸어놓고 온 것.

윤규진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유보영에게 “아직 누구를 만나거나 마음을 주거나 그러지는 못할 것 같다”라며 진심을 고백했고, “너 아직 송 선생님 사랑하잖아. 아냐?”라고 묻는 유보영의 질문에 흔들리는 눈빛을 보이며 복잡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때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한 채 눈시울을 붉히는 윤규진의 모습에서 여전히 송나희를 사랑하는 마음이 엿보여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했다.

송영달(천호진 분)의 외도를 의심하던 장옥분(차화연 분)은 강초연(이정은 분)에게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고 당황했다. 강초연의 아버지가 쓰러져 송영달이 도와준 것과 자신이 좋아하던 사람은 사실 양치수(안길강 분)라고 솔직하게 모든 것을 고백한 것.

재결합의 청신호를 켰던 송준선(오대환 분)과 성현경(임정은 분)의 관계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송준선이 급하게 촬영해야 하는 분량이 있어 딸 송서진(안서연 분)을 촬영장에 데려갔다가 높은 세트장에서 떨어져 다치게 한 것. 이를 알게 된 성현경은 “당신은 그냥 당신 하고 싶은 액션 하면서 자유롭게 살아. 남편 말고, 아빠 말고, 스턴트맨으로”라고 못 박으며 그에게 받았던 반지를 건네 관계의 끝을 알렸다.

또한 박효신(기도훈 분)의 사연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버지가 없다던 그의 앞에 아버지가 나타난 것. 그는 갑작스럽게 자신을 찾아온 아버지에게 “유도가 인생의 전부인 줄 알았던 박효신은 죽었어요. 완배랑 같이”라고 얘기하며 팽팽한 분위기를 형성해 앞으로의 이야기가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 것임을 암시했다.

방송 말미에는 연홍(조미령 분)이 용주시장에 다시 등장하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다시는 용주시장을 찾지 않을 것처럼 떠났던 연홍이 커다란 캐리어를 들고 돌아온 것. 이때 팥빙수를 머리에 이고 오던 상인이 연홍의 캐리어에 넘어졌고, 시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좋지 않은 꿈을 꿨다며 이야기하던 강초연과 연홍 때문에 아수라장이 된 시장의 풍경은 이들의 앞에 큰 사건이 닥칠 것임을 암시하며 다음 회를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