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이정은을 사로잡기 위한 배우 안길강의 구애가 시작된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다.

2일 방송되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는 강초연(이정은 분)의 마음을 얻기 위한 양치수(안길강 분)의 고군분투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양치수는 강초연의 매력에 푹 빠졌다. 그는 상인들과의 싸움에서 지지 않는 것은 물론 스포츠댄스를 훌륭하게 춘 강초연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이후 양치수는 강초연에게 홍삼엑기스를 건네며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하지만 강초연은 그의 마음을 뚱하게 반응하며 앞으로의 관계를 궁금케 했다.

이런 가운데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제작진은 양치수와 강초연의 투샷이 담긴 스틸컷을 이날 공개했다.

사진 속 강초연과 양치수는 김밥집에서 서로를 마주 보고 있다. 강초연은 갑작스러운 양치수의 방문에 놀란듯하다. 이에 양치수는 강초연에게 의문의 봉투를 건네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양치수의 방문 후 김밥집에서는 뜻밖의 인기투표가 펼쳐진다. 특히 강초연은 자신을 놀리는 이주리(김소라 분)와 김가연(송다은 분)에게 “소싯적엔 남정네들 꽤나 녹여봤거든”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날 밤 7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