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365'로 첫 장르물 도전
스릴러 웹툰 작가 신가현 役
"그림 그리는 모습 거의 없어 다행"
배우 남지현./사진제공=MBC
배우 남지현./사진제공=MBC


배우 남지현이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사람들이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리는 미스터리 생존 게임을 담은 작품이다.

남지현은 스릴러 웹툰 ‘히든 킬러’를 연재 중인 작가 신가현으로 분해 첫 장르물에 도전한다. 그는 “전 작품들과는 느낌이 많이 다르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고 밝혔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남지현은 “극중 신가현은 완벽주의자에 워커홀릭 기질이 있다. 또한 자신의 의견을 밀어붙이는 성격”이라며 “부지런히 뭔가 하는 걸 좋아하는 건 나와 비슷한데, 가연이가 나보다 행동력은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작품 선택 기준에 대해서는 “혼자 결정하는 일은 거의 없고, 주변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며 “같이 대본을 읽는 사람이 몇 명 있는데, 내가 좋다고 생각한 대본은 다른 사람들도 좋다고 하는 경우가 많았다. 소통을 하면서 결정을 한다”고 밝혔다.

웹툰 작가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부분은 무엇일까. 남지현은 “솔직히 그림 그리는 모습이 많이 안 나온다. 작가적인 상상력이나 사건들을 엮어서 추리하는 게 더 많다. 내가 그림을 잘 못 그려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은 오늘(23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