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이주영 김동희 / 사진=JTBC 방송화면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이주영 김동희 /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과 이주영이 큰 위기를 맞았지만 극한의 버티기에 돌입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변함없는 소신과 패기를 장착한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복수를 위한 직진이 그려졌다. “복수 전에 내 행복은 있을 수 없다”는 그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불타오르고 있었다.

‘최강포차’에서 두 번이나 단밤에 1등을 내준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은 결승전을 앞두고 더욱 날을 세웠다. 다음 대결에서도 우승하지 못한다면 박준기(이준혁 분) 부장의 해고는 물론, 장근수(김동희 분)도 후계자 자리를 넘볼 수 없다며 압박했다. 이에 장근수는 자신에게 ‘최강포차’ 건에 대한 권한을 달라고 요구했고, 장회장은 아들의 당찬 패기가 마음에 든 듯 모든 것을 일임하기로 했다. 단밤의 100억 투자 유치와 브랜드화 추진 소식을 알고도 태연하기만 했던 장회장은 또 한 번의 기습 공격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도중명(전노민 분) 대표의 투자부터 철회까지 전부 장회장이 계획한 일이었던 것. 결굿 리드 투자자 도중명이 흔적을 감추자 잇따른 투자자들까지 사무실을 찾아와 난동을 부렸다. 모든 것이 완벽하게만 흘러가던 박새로이와 단밤의 ‘꽃길’ 미래는 위태로운 가시밭길로 변해 있었다.

박새로이에게 짝사랑 고백 후, 잠시 휴가를 떠나기로 한 조이서 역시 투자 철회 소식에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무엇보다 제 뜻대로 우기고 고집한 끝에 이뤄진 투자 건이었기에 믿어준 박새로이에 대한 미안함을 감출 수 없었다. 장회장의 심부름으로 단밤 사무실을 찾은 오수아(권나라 분)의 죄책감도 깊어져만 갔다. 그는 “장가에 대한 복수, 증오 다 버리고 나한테 와. 우리 행복해지자”라며 눈물지었다. 그때 마침 조이서에게 전화가 걸려왔고, 박새로이는 “내가 다시 일어날 수 있었던 건 복수를 다짐했기 때문이고, 그 전에 내 행복은 있을 수 없어. 나는 장가를 무너트릴 거고 그 전엔 내려놓을 수도 멈출 수도 없어”라고 전했다. 오수아를 바라보는 아련한 눈빛과 거침없는 선전포고에서 더욱 뜨겁게 달아오른 그의 복수 의지가 느껴졌다.

김순례(김미경 분)는 다시 한 번 반전의 정체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태원 일대에서 폐지 줍는 할머니로 통했던 그녀가 사실은 숨은 부동산 거물이자 장가의 초기 투자자였던 것. 어쩌면 단밤을 다시 일으킬 기회였다. 박새로이는 “토니 일로 딜을 하고 싶지 않다”며 도움을 거절했지만, 이내 직원들을 위해 마음을 고쳐먹고 투자를 부탁했다. 김순례는 우리나라 ‘1등’이 목표라는 박새로이에게 “행동으로 증명하라”며 ‘최강포차’ 우승을 담보로 투자를 약속했다. 이로써 마현이(이주영 분)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졌다, 하지만 결승전을 앞두고 그녀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새로운 위기를 맞았다. 장근수가 고민을 거듭하던 ‘쓰기 싫은 좋은 패’를 기어코 꺼내 든 것이었다. 장가의 방식대로 이기기 위해서라면 “우정 놀이는 이제 됐다”는 장근수가 폭주를 예고했다.

마현이는 사람들의 편견과 손가락질을 피해 몸을 숨겼다. 하지만 박새로이 앞에서 “맛으로 납득시킬 것”이라며 애써 씩씩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네가 너인 것에 다른 사람을 납득시킬 필요 없다”는 박새로이의 위로에 그동안 쌓인 눈물을 흘렸다. 우는 마현이를 안은 박새로이는 ‘속에서 천불이 끓어 오른다’는 내레이션으로 긴장감을 증폭했다. 박새로이는 결승전에 서기 힘들 마현이를 대신해 출전하기로 결심, 장근수와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또 다른 단밤포차 멤버들 모두 저마다의 방법으로 마현이를 응원했다. 기사를 보고 걱정돼 달려온 김토니의 순수한 마음부터 “그 여자는 누구보다도 세”라는 최승권(류경수 분)의 무조건적 믿음까지 역시 ‘단밤즈’의 팀워크는 강력했다.

방송 말미, 다시 무대에 오른 마현이는 “단밤 요리사 마현이, 저는 트랜스젠더입니다. 그리고 저는 오늘 우승하겠습니다”라는 포부로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조이서가 읊어준 시 한 편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어떤 고난과 역경에도 끝내 부서지지도, 재가 되지도, 썩지도 않은 돌덩이. 즉, 끝까지 살아남아 ‘다이아몬드’처럼 빛날 것이라 다독이며 묵직한 위로를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