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영, '황야'서 '마동석 파트너'
"마동석 파워=잘못하면 날아갈 정도"
활 액션 연습 "쉬는 시간에도 손에 활 들고 다녀"
"10대 연기, 양심 가책…하루 2번씩 면도"
"입대 전 뭐든 하나라도 더 하고파"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제겐 아이돌인 마동석 형님 앞에서 못 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아야겠다는 각오로 준비했죠."

넷플릭스 영화 '황야'를 통해 마동석과 호흡을 맞춘 이준영은 촬영을 돌이켜보며 이같이 말했다. '황야'는 폐허가 된 무법천지 속에서 살아가는 자들이 생존을 위해 벌이는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이준영은 짝사랑하는 이웃인 수나를 구하기 위해 나서는 최지완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는 마동석이 출연했을 뿐만 아니라 원안을 쓰고 제작에도 참여한 작품인 만큼, 타격감 있는 액션이 담겼다. 이준영이 연기한 최지완은 남산(마동석 분)과 동고동락하는 파트너로, 활과 화살을 이용해 싸운다. 적지 않은 액션신이 있었을 것이라 가늠되는 대목이다.

"활 쏘는 법을 실제로 배웠는데 어려웠어요. 양궁 하는 분들이 대단하다고 느꼈죠. 활을 잡고 움직여야해서 동작이 불편하고 제한적이었어요. 익숙해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쉬는 시간에도 놓지 않고 계속 손에 들고 있었어요. 점차 익숙해지다 보니 애드리브도 나오게 됐어요. 지완이가 차에 들어가는 장면에서 화살통에 한번 걸리는데요, 애드리브로 해본 건데 좋다며 넣어주셨어요. 그런 부분을 만드는 게 재밌었어요."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준영은 마동석과 함께한 촬영에 대해 "형님의 액션을 보면서 감탄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선배 마동석의 장점을 배워 자신의 것으로 흡수하려는 노력도 엿보였다.

"동석 형님이 순간 스피드가 굉장히 빨라요. 그걸 배우고 싶어서, 이걸 계기로 동석 형님이 운영하는 복싱장에 다니며 같이 복싱하고 있어요. 형님이 미트(복싱 장비) 치는 걸 받아본 적 있는데 파워를 느낄 수 있었어요. 잘못하면 날아갈 수 있겠다 싶을 정도의 파워였죠. '저도 그런 파워가 나올 때까지 해보겠다' 했는데 웃으시더라고요. 하하."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준영은 한동안 악역으로 대중을 만났다.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 'D.P', 영화 '용감한 시민' 등 최근 악역을 주로 선보인 것. 이번 작품에서는 어설픈 싸움 실력에도 남산과 함께 이웃에 도움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선한 역할'을 맡았다.

"촬영이 사실 '용감한 시민'과 겹쳤어요. 제가 여러 인격체를 연기할 수 있다는 점이 만족스러웠어요. 심적으로 힘든 역할이 아니어서 조금 행복하기도 했고요. 악역은 감정적으로 힘들지만 구현해내려는 감정이 화면에 보일 때 뿌듯해요. 선역은 상대의 리액션 받을 때 희열을 느껴요. 저까지도 마음이 따뜻해져요."

극 중 지완은 짝사랑하는 수나와 관련된 일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소년 캐릭터다. 실제로는 27살인 이준영은 10대 연기에 대해 "양심의 가책을 조금 느꼈다"며 "어려 보이게 나와야 하는데 제가 수염이 좀 빨리 자라는 편이다. 하루에 두 번씩 꼭 면도했다"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쉬는 날이나 휴차가 생기면 근처에 학교가 많은 카페에 가서 학생들이 하는 이야기를 들어보곤 했어요. 그 친구들이 하는 말투 같은 걸 들어보고 싶었던 거죠. 평소에 애늙은이 같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이번엔 좀 바꿔보고 싶었거든요. 소소한 노력을 해봤어요."
사진제공=넷플릭스
사진제공=넷플릭스
2014년 유키스 멤버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이준영은 활동한 지 햇수로만 11년째. 이준영은 "춤도 꾸준히 추고 있다. 노래도 하고 연기도 하고 싶은 내게 누군가는 '하나에 더 집중해야 하는 거 아니냐' 할 수도 있겠지만 둘 다 집중하고 둘 다 놓치고 싶지 않은 게 저다"라며 열정을 드러냈다.

"올해는 공개돼야 할 작품들이 꽤 있어요. 촬영 중인 작품들도 많고요. 성장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지치지 않으면 좋겠어요. 춤, 노래도 계속 열심히 할 거고요. 버킷리스트가 하나 있어요. 춤 배틀이요. 올해는 한번 나가고 싶어요. 예전엔 많이 나갔는데 '30대에 나갈 수 있을까?' 싶어서요. 곧 국방의 의무도 하러 가야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여유 있을 때 어떤 것이든 하나라도 더 하고 싶다는 게 제 욕심이에요."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