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가수 박기영, 빅마마, 에일리, 박재정, 이무진이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믿고 듣는 가창력의 소유자 박기영, 빅마마, 에일리, 박재정, 이무진이 출연한다. 이들은 무대에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는 물론 연말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명곡 퍼레이드로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이날 빅마마 이영현은 "내 트레이드마크인 무대 위 과한 제스처는 사실 컨디션이 안 좋을 때 나온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어 이영현은 컨디션이 안 좋을 때 지푸라기를 붙잡듯 내면의 에너지를 끌어모으며 노래를 부르다 보니 나도 모르게 동작이 커진 것이라며, 이영현 성대모사의 필수요소인 '과한 제스처'의 탄생 스토리를 밝힌다. 이무진은 "쌍꺼풀 수술을 했다는 오해를 풀고 싶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박기영은 "인천에서 나를 모르면 간첩. 난 '인천의 휘트니 휴스턴'으로 불렸다"고 말하는가 하면, 에일리 역시 "난 '한국의 비욘세다"라고 밝히며 지역구마다 노래 좀 한다고 하면 붙는 별명에 관해 이야기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